검색어 입력폼

[사회복지개론] 사회복지 관련 기사 모음 - 내용, 출처, 느낀점

저작시기 2008.02 |등록일 2008.02.23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사회복지개론을 다루면서,
주요하게 느끼는 사회복지 관련 기사를 모았습니다.
중요 논점에 대한 부분만 소수 기사를 선정하여
그 내용과 출처가 기록되어있으며,
그에 대한 비평글, 느낀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목차

no.1) 코앞의 실종자도 못 찾아내는 복지 시스템
no.2) 학교는 복지공간으로 변신중
no.3) 은퇴 후에도 가족 부양에 허리 휘는 한국 노인들.

본문내용

no.1) 코앞의 실종자도 못 찾아내는 복지 시스템

길을 잃은 20대 정신지체 장애인이 당국에 의해 집 근처 정신병원에 보내졌으나, 가족들은 이 사실을 알지 못해 6년 동안 찾아 헤맸다고 한다. 실종자의 신원은 사망한 뒤에야 확인돼 싸늘한 주검으로 가족에게 인계됐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런 기막힌 일이 또 어디 있는가. 지구 저편의 사소한 정보까지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디지털 시대에, 불과 10분 거리에 있는 자식을 찾을 수 없다니 뭔가 시스템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된 게 틀림없다.
(생략)

※ 위 사설에 대한 생각(느낀점).
이번 정신지체 장애인의 어이없는 죽음은 우리(사회복지 관련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큰 충격의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다. 더군다나, 그 메시지의 중점을 이루는 것이 사회복지를 실현하는데 초석의 기틀이 되는 사회복지법의 한 페이지라고 볼 때 그 문제점의 해결책은 조속히 마련되어야 할 것임에는 어느 누구의 이견도 없을 것이라 사려 된다.
위의 실종자보호법은 시행된 지 어언 2년 가까이 되는 긴 시간이 지났다. 충분히 시행착오를 거친 후 안정적으로 시행될 수 있는 시점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게 웬말인가, 현실에서는 이것이 법의 역할은 커녕 단순한 규칙에 불과하게 적용되고 있다. 법은 일정부분 강제성이 있는 것이며, 그 강제성은 안전과 보장의 선의에 의해서 마련된 성질이다. 미이행 시설에 대한 당국의 제재가 없다는 것이 겉허울만 멀쩡한 법이라는 것이다.

참고 자료

주요 신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