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 감상문-양들의 침묵

저작시기 2007.09 |등록일 2008.02.12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양들의 침묵을 보고 느낀점을 기술하였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저는 이번에 보게 된 양들의 침묵을 이름은 많이 들어보았지만 볼 기회가 없어서 보지 못했었습니다. 양들의 침묵이라는 이름만 들어보았지 영화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어떠한 장르인지조차도 모르는 상태에서 영화를 감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첫 장면은 영화의 여주인공인 스탈린이 러닝을 하는 장면으로 시작을 합니다. 저는 이 장면에서 주인공 스탈린이 무엇인가에 쫓기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FBI의 수습요원인 스탈린은 FBI에서 촉망받는 요원으로써 살인사건을 담당하게 됩니다. 스탈린은 버팔로빌을 잡기위해서 잔인한 살인마인 렉터박사를 찾아가게 됩니다. 렉터박사는 복도의 맨 끝에 위치해 있어서 스탈린은 복도에 있는 다른 죄수들과 마주치면서 지나게 됩니다. 여자로써 이런 상황이 매우 힘들고 잔인해 보였습니다. 이 장면에서 감독은 이러한 상황을 조금 더 급박하고 박진감을 나타내기 위해 음악과 특이한 카메라 워킹을 사용하였습니다. 저는 여자로써 그러한 복도를 지나는 것이 힘들고 어려운 일이지만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완수하기 위해 무섭더라도 긴 복도를 홀로 걸어 들어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또한, 처음 렉터박사의 모습은 오랜 세월 감옥에서 보낸 사람 같지 않게 매우 단정한 옷과 단정한 머리와 단정한 방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모습이 조금 더 보는 이로 하여금 소름을 돋게 하고 무서움을 더욱 증폭시키는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또한, 버팔로빌을 잡기 위해 렉터박사와 이야기하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