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프랑스-프로이센 전쟁]프로이센-프랑스 전쟁(보불전쟁)과 독일제국의 성립

저작시기 2007.02 |등록일 2008.02.05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프로이센-프랑스 전쟁(흔히 보불전쟁이라고도 함)과 독일제국의 성립에 대한 보고서입니다. 세부적인 내용은 상세보기와 목차를 참고해 주세요.

목차

Ⅰ. 서론
비엔나체제와 독일

Ⅱ. 본론
1. 프랑스-프로이센 전쟁
1) 배경
-프로이센 - 오스트리아 전쟁
-비스마르크의 전략
2) 전개
-스당 전투
3) 결과
-프랑크푸르트 조약과 독일 통일
2. 독일제국의 성립
1) 배경
- 비엔나 체제에 대한 반발
- 7월 혁명의 영향
- 산업화
- 1848년의 혁명(3월 혁명)
- 메테르니히의 실각
- 독일 연방의 갈등
- 비스마르크(Otto von Bismarck, 1815~1898)의 등장
2) 독일 통일을 위한 전쟁들
- 슐레스비히와 홀슈타인 전쟁
- 오스트리아와 프로이센 전쟁
- 프랑스와 프로이센 전쟁
3) 독일제국의 성립

본문내용

1815년 6월9일에 8개국의 승전 국가 대표들이 빈의 호프부르크에 모여 기나긴 전쟁의 종지부를 찍는 조약서에 서명하였다. 이로써 1789년 프랑스 혁명으로 시작된 구체제의 몰락과 혁명, 전쟁의 물결이 휩쓸고 지나간 뒤처리가 이루어진 듯하였다.
나폴레옹 전쟁 기간을 통해 독일의 연방들은 과거 그들이 고수해 왔던 절대주의 체제의 한계를 인식하게 되었다. 즉, 국왕이 중심이 아닌 국민이 중심이 되는 근대적인 국민 국가 건설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다민족 국가인 오스트리아는 단일 민족 국가를 건설하는데 근본적으로 미온적이었다. 반면에, 나폴레옹 전쟁을 통해 새로이 독일 지역의 열강으로 자리매김한 프로이센은 국민 국가 건설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싹트기 시작하였다.
빈 회의에서 독일의 재조직과 구성에 대하여 여러 가지 방법이 고려되었지만 프로이센과 오스트리아를 중심으로 한 의견 충돌은 결국 독일 연방 창설안으로 타결되었다. 독일 연방(Deutscher Bund)은 오스트리아와 프로이센을 비롯한 4개의 주권 국가와 함부르크, 뤼베크, 프랑크푸르트, 브레멘의 4개의 자유 도시와 35개의 공국으로 이루어진 느슨한 국가 연합이었다. 연방기구라고 해야 하나 지난날 제국 의회가 열렸던 프랑크푸르트에 설치된 연방 의회(Bundestag)가 고작이었다. 연방 의회는 오스트리아를 의장 국가로 한 상설 기구로서 각 영방의 전권 대표들로 구성된 사절 회의의 성격을 띠었다. 연방은 그 성격상 국민 국가와는 거리가 먼 국가 간의 연합이었기 때문에 강력한 행정력이나 통치력을 발휘할 수 없었다. 이것은 빈 회의를 주도한 오스트리아의 메테르니히가 구상한 독일 문제의 해결책이었다. 즉, 중부 유럽 지역에서 오스트리아를 제외한 어떤 국가도 절대적인 권력으로 성장하는 것을 예방하자는 것이었다.
메테르니히가 구축한 빈 체제는 정통주의와 복고주의를 모토로 혁명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반동적 구질서 회복에 심혈을 기울였다.

참고 자료

권형진, 『독일사』, 대한교과서(주), 2005
이민호, 『새 독일사』, 까치글방, 2003
박래식, 『이야기 독일사』, 청아출판사, 2006
이세희, 『풀어쓴 서양근대사 강의』, 삼영사, 2005
윌리엄 위어, 『세상을 바꾼 전쟁』, 시아출판사, 200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