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 압구정동 미꾸라지

저작시기 2007.11 |등록일 2008.02.02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경제] 선물시장에서 큰 이익을 봤던 압구정동 미꾸라지 - 윤강로씨에 대한 레포트입니다.
기사모음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압구정 미꾸라지` 윤강로씨 재운 따라 현명한 퇴장

1996년 5월 코스피 선물시장이 문을 열었다. 금융 선물시장으로는 세계에서 22번째였다. 그런데 이 시장은 기존의 주식시장과는 크게 다른 점이 있었다. 주식 시장은 거래의 대가로 주식을 주고받는 곳이었다. 물론 실제로는 금융결제원에 예치해두고 명의만 바뀐다. 그런데 종합주가지수 자체를 사고파는 지수선물시장에서는 현물로 건네고 받을 것이 없었다. 그저 거래 차익을 현금으로 정산할 따름이었다.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지수선물시장이 개설된 것이 1982년의 일이다. 국내에 개장한 지수선물시장은 증권업계나 투자자들 모두에게 낯설기 그지 없었다.

개장 초기 이 시장은 성장이 더뎠다. 그런데 한 명의 대박 투자자에 대한 풍문이 떠돌았다. 그는 지수의 움직임을 귀신같이 맞췄고, 그 결과 막대한 돈을 벌었다는 소문이다. 이 소문은 지수선물시장의 열기를 부채질했다. 그처럼 성공하려는 투자자들이 몰려들었다. 여기에 주식시장에서 손해를 본 투자자들도 `한 큐`의 환상을 안고 뛰어들었다. 개장 초기 3000~4000여개 계약에 불과했던 하루 거래량은 몇 년만에 100배 가까이 불어났다.

2000년대에 접어들어서도 그 정체 불명의 선물 투자자에 대한 소문은 증폭돼 가기만 했다. 위험을 요리조리 피해간다고 해서 ‘압구정 미꾸라지’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당시 선물시장을 취재했던 전직 일간지 기자는 “압구정 미꾸라지가 한창 이름을 날릴 때는 그의 실존 여부가 업계에서 논란이 될 정도였다”고 말했다.

압구정 미꾸라지의 성공 비결은 재운?

2004년 선물시장의 큰 손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당사자가 처음으로 자신의 실명을 공개하고 나선 것이다. 한국외국어대 인도어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은행 증권부에서 파생금융 상품을 담당한 경력을 가진 윤강로씨(당시 47세)였다. 그는 1998년 외환위기로 자신의 소속팀이 해체되자 회사를 뛰쳐나와 선물투자 전문가로 활동 중이었다. 이때부터 윤씨는 적극적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