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동성애의 도덕성 논쟁, 자본주의 체제하의 인간과 대중문화, 철학의 현실과 21세기 철학의 방향

저작시기 2007.12 |등록일 2007.12.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나는 삶의 의미와 철학에서 제4부 현실에 대해서 적어보기로 한다. 제 4부의 제11장 “철학의 현실과 21세기 철학의 방향”, 제12장 “자본주의 체제하의 인간과 대중문화”, 제13장 “동성애의 도덕성 논쟁”에 대해서 적기로 하겠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 11장 철학의 현실과 21세기 철학의 방향에서는 철학의 역사인 과거와 철학의 현재인 포스트모더니즘, 그리고 21세기 철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적혀있다. 지금 숙제를 하고 있는 순간에도 인터넷을 키면 바로 기상일기가 뜬다. 그러나 컴퓨터는커녕 TV, 신문 등은커녕 자연현상에 무지했던 옛날 고대시대 사람들은 기상일기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없을 것은 당연했을 것이다. 오히려 해가 뜨고, 비가 오고, 우박이 내리고, 눈이 내리는 현상에 대해서 신이 기쁘거나 노해서 한 행동이라고 생각을 했을 것이다. 월식이 일어나면 중국에서는 용이 달을 삼켰다 하여 불화살을 하늘을 향해 쏘아 올려 용을 쫒았고 그리스는 신들의 노여움 때문에 날씨가 좋지 않아졌다고 판단하였다. 고대시대사람들의 이러한 생각을 현대에 와서 신화적, 미신적, 혹은 주술적인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서양 중세의 철학은 기독교의 유일신을 신앙했던 신중심주의 철학이다. 아이는 엄마가 낳았고, 아이의 엄마는 엄마의 엄마가 낳았고, 아이의 엄마의 엄마는 엄마, 엄마, 엄마가 낳았을 것이다. 질문의 질문은 끝이 없을 것이다. 끝이 없는 질문은 불필요한 어떤 존재를 가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것이 사람들은 절대자나 신이라고 부른다. 신이 시킨 데로 하면 선이고 그 반대는 악이다. 그것을 신명령론이라 하는데 우주도 인류도 동식물도 다 신이 창조했다는 것이다. 그러기에 신이 온 세상을 다스리는 신정정치를 해야 할 것이고 제사장이 신의 뜻을 받아 정치를 했으므로 재정일치사회였다. 그러기에 중세사회는 천동설을 믿었다. 하늘이 움직인다는 것이다. 그러한 신중심주의 철학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천동설이 잘못된 이론이라고 밝혀진 것이다. 그때부터 신과 교회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과거의 인간으로 돌아가자는 것이다. 바로 르네상스가 시작된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