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빈곤 대물림

저작시기 2006.11 |등록일 2007.12.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빈곤의 대물림에 대한 글입니다.

목차

들어가는 말..
첫 번째 걸음: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선정부터 다시 시작하자!!
두 번째 걸음: 소모적 지원 일변도의 구제정책에 변화를 주자!!
세 번째 걸음: 절대빈곤의 사각지대인 노인계층
끝내는 말..

본문내용

지난 주 영상과 위의 자료에서 보듯이 현재 우리나라의 기초생활수급대상자의 수는 다시 증가추세에 있으며 국가 예산 또한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겉으로 보이는 것과는 다르게 현재 우리나라의 기초생활수급대상자의 선정 방식과 우리나라의 빈곤정책이 소모적 지원에 편향되어있다는 것에 있다. 이와 같은 문제점에 관해 정부에서는 정확한 조사에 필요한 인력의 부족과 예산 확대는 지금으로써는 확실한 답을 주기 힘든 문제라며 발뺌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빈곤 인구는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문제는 열심히 일을 하는데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른바 ‘일하는 빈곤층’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점에 대해서는 빈곤을 개인적 무능력문제로 보는 차원을 넘어 이제는 사회구조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지금의 시대가 경쟁을 통한 자본주의라 사회라 할지라도 예전에 백성이 있어야 나라의 근본이 섰듯이 지금의 국가도 국민이 있어야 성립될 수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해 경쟁은 경쟁이며 그 나라의 국민이 살기 힘든 문제에 부딪혔을 때 국가가 나서서 구제해주는 것이 또 하나의 국가가 존재하는 이유라고 생각한다.

첫 번째 걸음: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선정부터 다시 시작하자!!

현재 기초생활수급자는 해당가구의 소득, 재산, 부양의무자 조사결과에 의해 선정되고 있으며 해당가구의 소득, 재산액이 가구별 최저생계비 이하이고 부양의무자가 없거나 있어도 부양능력이 없을 때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된다. 또 기초생활수급자로 선정된 가구 또는 개인은 생계급여, 주거급여, 의료급여, 교육급여, 해산급여, 장제급여, 자활급여 등의 혜택을 볼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점을 이용한 부정수급자의 수가 전국적으로 소수가 아니라는 점이다. 즉 이러한 부정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