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만복사저포기를 읽고

저작시기 2007.08 | 등록일 2007.12.03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고전문학강독 수업시간에 레포트로 제출한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랑은 인류 역사를 통틀어서 가장 빈번하게 화제 거리가 되었다. 사랑이란 것은 무엇이길래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이게 하고, 아프게 하는 것일까? 아주 오래 전부터 숨쉬는 모든 것들은 사랑을 찾고, 또 꿈꿔왔다. 지금부터 약 500년이라는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옛 사람들의 사랑이야기를 그려보도록 하자. 이 사랑은 조금은 특별하다고 할 수 있겠다. 이승과 저승을 초월한 인간과 혼백의 이루어질 수 없는 안타깝고도 아름다운 사랑이야기이기에 그러하다. 사랑은 아름답다. 고운 이와 함께 공유했던 시간이 길었건 짧았건 그건 상관이 없는 것 같다. 물론 내가 생각할 때에는 함께하는 시간이 많으면 많을수록 사랑도 그만큼 깊을 거라 여겨진다. 하지만 혹자는 나와는 다르게 첫눈에 사랑을 느낄 수 있다는 자신의 경험을 근거로 하여 시간이 꼭 중요하지는 않다고 말한다. 아직 사랑이라는 느낌에 닿아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 잘 모르겠지만 사람마다 사랑에 의미를 부여하는 기준이 다른 것 같다.
만복사저포기에서 그려지는 사랑을 통해서 인류의 공통적인 관심사인 사랑을 끄집어서 펼쳐보겠다. 누구든지 감정이 있는 사람은 삶에서 주인공이 되고 싶어 한다. 만복사저포기에서의 주인공은 양생이라는 위인이다. 양생의 사랑은 비극적인 결말을 맺는다. 설령 이별이라는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한다 할지라도 양생처럼 자신의 일생을 희생할 정도의 사랑을 해보고 싶다. 내 주위 사람들이 내가 이런 사랑을 꿈꾼다는 것을 안다면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