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신정아

저작시기 2007.10 |등록일 2007.11.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신정아 사건을 소재로 쓴 시론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아마 지금 우리나라에서 신정아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한동안 온 나라가 신정아로 떠들썩했고 이어 각계각층의 유명 인사들의 학력위조 사실이 밝혀지면서 우리 사회에 만연한 학벌주의가 도마에 올랐다. 신정아는 예일대 출신으로 알려졌었으며 동국대학교 교수도 했었으며 뛰어난 큐레이터라고 평가받았다. 뿐만 아니라 광주 비엔날레의 총감독 까지 맡으며 예술계의 신데렐라라고 불렸었다. 그러나 신정아의 학력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면서 결국엔 허위임이 드러나면서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뿐만 아니라 신정아 사건은 파면 팔수록 더욱 큰 비리들이 나오고 있어서 다시금 우리 사회를 돌아보게 한다. 필자는 이런 사회 현상에 대해서 얘기하고자 한다.
먼저, 이 사건에 대해서 가장 근본적으로 접근하기 위해서는 왜 그녀가 그런 선택을 했나 하는 질문을 던져야한다. 우리나라의 대다수 학생들은 명문대 입학을 목표로 12년을 공부한다. 그러나 그들 중에 정작 자신이 진정으로 원해서 공부하는 학생들은 몇이나 될까. 실제로 학생들에게 왜 공부를 하느냐고 물으면 머뭇거리거나 돈을 잘 벌기 위해서라고 답한다. 그렇다면 왜 명문대를 가야만 돈을 잘 번다고 생각하는 것인가, 이 부분에서 우리사회의 병폐를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만큼 교육열이 높다. 이런 높은 교육열 덕분에 천연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가 풍부한 인적 자원으로 선진국의 대열에 합류하는 추세지만 한편으로는 학벌 위주의 풍토가 생겨났다. 이러한 학벌 우선주의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의식 속에 깊게 자리 잡힌 듯하다. 학부모들은 자식들을 명문대에 보내기 위해 온갖 애를 쓰고 명문대를 다닌다고 하면 사람들의 시선도 달라진다. 특히 이런 상황은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