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장마 독후감 - 리포트킹

저작시기 2007.09 |등록일 2007.09.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윤홍길 장마를 읽고 독후감을 쓴 것입니다.
다른 자료를 찾고 싶으시면 검색창에 리포트킹을 치세요 ^^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윤흥길의 소설 「장마」를 처음 접했던 것은 중학교 2학년 국어시간이었다. 당시 국어 선생님께서는 책을 읽고 독후감 형식으로 발표수업을 진행 하셨는데, 그 때 우리 조가 맡은 책이 바로 이 소설, 「장마」였다. 이 책의 첫 느낌을 한 마디로 말하자면 그리 어렵지도, 쉽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그리고 단편 소설이기 때문에 장편소설보다는 읽기도 수월했다. 그렇게 처음 읽게 된 소설을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 읽어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그리고 중학교 때 읽었을 때와는 달리, 지금 한국과학영재학교에 입학한 나는 훨씬 더 폭넓은 기반 지식을 바탕으로 소설의 한 구절, 한 구절을 깊게 생각하고 이해 할 수 있었다.
나는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때부터 이 소설의 제목 「장마」가 많은 것을 내포 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제목은 단순히 무더운 여름의 장마가 아닌 우리 민족의 역사상에서 가장 고통스럽고 힘든 시기, 하나의 나라가 이념적으로 둘로 갈라져 싸우던 시기, 6 ․ 25 때의 상황을 함축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본문에 쓰인 묘사를 인용하자면, ‘온 세상을 물걸레처럼 질펀히 적시는 장마’는 우리 한민족에게 다가온 전쟁이라는 불안하고 아주 좋지 않은 상황을 나타내고 있다. 하지만 장마가 끝남에 따라 서술자인 ‘나’의 친할머니와 외할머니가 화해하며 이 이야기는 끝난다. 이는 먼 미래에 남과 북이 진정으로 화해해야한다는 작가의 생각이 담겨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