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감상문]환경수도, 프라이브루크에서 배운다. 를 읽고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6.16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환경수도, 프라이브루크에서 배운다. 를 읽고 쓴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초등학교 5학년 이후부터 아버지와 함께 갔던 출장 혹은 가족 여행을 통해 다른 사람들보다 외국에 대한 경험을 많이 쌓을 수 있었다. 많은 여행들 중 중학교 때 우리가족은 방학 중에 유럽으로 여행을 가게 되었고, 독일의 프라이부르크라는 도시도 잠시 들렸다. 벌써 9년 이상 되었고 약 3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머물렀기 때문에 정확하게 기억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상당히 깨끗했던 공기와 여유 있는 생활상들, 이곳저곳에서 볼 수 있는 우거진 나무들에 대해 좋은 인상을 받은 것은 아직까지 기억을 하고 있다. 그래서 『환경수도, 프라이부르크에서 배운다.』라는 이 책을 읽게 되었다.
프라이부르크라는 도시는 대학도시로 500년 이상 된 프라이부르크 대학을 비롯한 중세 대학을 바탕으로 학술 활동이 왕성하고, 인근엔 ‘흑림’(Schwarxwald)이라는 유럽 최대의 삼림이 있는 독일 남서부 관광도시이다. 문화시설은 물론 환경도시로 이름이 높기 때문에 독일 사람들이 가장 살고 싶어 하는 도시이다. 이 도시의 기원은 12세기 초인 1120년에 콘라드 폰 체링겐이라는 사람이 이곳에 시장을 열면서, 주변에 흩어져 있던 집들을 모아 ‘프라이부르크 임 브라이스’(Freiburg im breis)라는 시를 세웠다고 전해진다. 12세기 말에는 뭔스터 대성당이 지어지고, 1632년부터 스웨덴, 프랑스 등의 나라에 의해 통치를 받기도 하였다. 1845년에 개통된 독일 최초의 철도의 환승거점으로 발전하였고 19세기 후반이 되면서 대도리소 변모한다. 1888년에 정식으로 ‘시’가 되었으나 세계 1차 대전에 의해 상당한 피해를 본 역사를 가지고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