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문어학]독일 문학 작가들에 대한 연구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6.15 한글파일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독일 문학 작가들에 대한 연구 내용입니다.

목차

괴테
헤르만헤세
실러
토마스 만
.초대
.열정
.완성

본문내용

독일의 문학작가들
-괴테
프랑크푸르트암마인에서 태어났고, 독일 고전주의의 대표자로서 세계적인 문학작가이며 자연연구가이고, 바이마르 공국의 재상으로도 활약하였다. 아버지는 법률가이며 제실고문관이며 아들의 좋은 이해자였다. 7년전쟁 때에는 프랑스에 점령되어 평화롭고 부유했던 괴테의 집도 프랑스 민정장관의 숙사가 되고, 아버지의 엄격한 교육계획 역시 중단되었으나, 괴테는 자유롭게 프랑스의 문화에 접할 기회를 얻었으며 15세때 그레트헨과의 첫사랑을 경험하였다. 라이프치히대학 법과 재학시절(1765-68) 미술과 문학에 심취해 자유분방한 생활을 즐겼으며, 1768년 중병에 걸려 고향에 돌아왔다. 요양중에 경건주의적 신앙이 두터운 클레텐베르크양(孃)과 알게 되었고, 한편 신비과학과 연금술(鍊金術)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건강을 회복한 뒤 슈트라스부르크로 유학, 71년에 학위를 받았으며, 여기서 5년 선배인 J.G.헤르더를 알게 되어 민족과 개성을 존중하는 문예관(文藝觀)의 영향을 받았는데, 후일 <슈투름 운트 드랑(Sturm und Drang)>의 바탕이 되기도 하였다.
이때 순진한 목사(牧師)의 딸 F. 브리온과의 사랑은 <사랑과 이별(Willkommen und Abschied)> <5월의 노래(Mailied)>를 쓰는 계기가 되었으며, 그녀를 버린 자책감은 그 뒤 그의 시작(詩作)의 테마가 되었다.
셰익스피어·오시언·호메로스 등의 작품에 관심을 기울였고, 고딕건축의 위대성을 깨달았다. 71년 변호사 자격을 얻어 귀향하여 변호사를 개업하였고, 이듬해 법무(法務) 실습을 위해 잠시 베츨라어의 제국 고등법원에 부임하였으며, 이곳에서 후일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1774>의 모델이 된 부프를 사랑......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