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단국대]영어강독과 작문 14과 해석본

저작시기 2007.06 |등록일 2007.06.11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단국대학교 영어강독과 작문 14과 해석본입니다.

본문내용

기적전인 신약, 과감한 수술절차, 방사선치료 그리고 집중적인 치료과정에 있어서의 의학적 진보는 수천명의 사람들에게 새로운 삶을 제공해 주었다. 그러나 그들 중 많은 사람들에게 현대의학은 양날의 칼이 되어 돌아왔다.
일련의 고도의 기술로 치료를 하는 의사의 능력은 병을 이기는 신체의 저항력을 넘어섰다. 더 많은 의학적인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지만, 많은 환자들에게 회복의 희망은 거의 없다. 심지어 삶과 죽음의 근본적인 구분도 모호해졌다.
시합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그의 뇌가 활동을 멈췄음에도 인위적인 수단에 의해 삶이 유지되었던 한국의 권투선수 김득구처럼 많은 미국인들은 의학적인 함정에 사로잡혔다. 그의 가족들의 허가를 받고, 라스베가스에서 의사들은 생명유지장치를 끊었고 곧 숨을 거두었다. 의학적 기술의 진보를 뒤쫓아 나라의 전역에 걸쳐 병원과 요양소에서는 의학의 최고의 목표가 생존인지 삶의 질인지에 대한 뜨거운 논쟁이 발생하였다.
“논쟁은 의학이 무엇인가에 대해까지 이르게 되었다”라고 뉴욕 Hudson강 근처 Hastings에 있는 사회, 윤리학, 그리고 생명과학에 대한 학술지의 대표인 Daniel Callahan은 말했다. “의학의 목표가 정말 생명을 살리는 것일까? 아니면 환자의 복지일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