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심리검사의 윤리적 사회적 문제

저작시기 2007.06 |등록일 2007.06.10 한글파일한글 (hwp) | 1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심리검사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되는 주제는 다양하다. 그 가운데서도 많이 논의되는 내용은 검사의 사용이 법률적으로 저촉되지 않는지, 검사가 얼마나 공정하게 사용되는지 또는 검사가 개인의 사생활을 침범하는지 등에 관한 것이다. 한국에서는 아직 이러한 주제가 심각하게 논의되지 않고 있으나 앞으로 논의될 소지가 충분하기 때문에 선진국의 실태를 자세히 살펴보고자 한다.

목차

Ⅰ. 심리검사와 법률

Ⅱ. 심리검사와 윤리
1. 윤리강령
2. 사전동의
3. 검사의 윤리
4. 심리검사의 선정

Ⅲ. 심리검사와 사회
1. 검사과정의 공정성
2. 검사결과의 공정성
3. 검사사용의 불공정성 감소방안

Ⅳ. 심리검사에 대한 인식

Ⅴ. 심리평가의 문제
1. 평가에 대한 비판
2. 진단명에 관한 논쟁
3. 평가사 고려해야 할 윤리

본문내용

Ⅰ. 심리검사와 법률
미국에서 선발 시 사용되는 심리검사가 법률적 관점에서 조명되기 시작한 때는 1964년 시민법(Civil Rights Act)의 제정 이후라고 볼 수 있다. 본래 시민법의 제정은 여러 분야에서 차별을 받는 미국내 소수민족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 특히 시민법은 조직에서 사람을 고용할 때 특정 집단을 차별하지 않고 공정하게 선발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조직에서 우수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을 잘 구별해주는 선발절차(예: 심리검사)를 사용했다면 결과적으로 특정집단에 속한 사람들이 적게 선발되었다 하더라도 문제될 것은 없다. 문제는 신뢰도나 타당도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은 심리검사를 사용했을 때이다. 물론 이때도 응시자 가운데 심리검사에 대해 아무런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면 전혀 문제될 것은 없다. 그러나 만의 하나라도 불합격한 사람이 심리검사가 특정 집단에 불리하게 작용했다고 소송을 제기하면 문제는 복잡해진다.
심리검사가 특정집단에 불리하게 작용했다는 소송이 걸렸을 경우 법원에서 판결하는데 가장 중점을 두는 내용은 과연 그 검사가 실제 직무를 수행하는 대 필요한 능력을 얼마나 정확하게 측정하는지 즉, 검사의 타당도가 얼마나 높은지에 관한 것이다. 선발용 검사가 직무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능력을 제대로 측정하고 있지 못하다면 결국 검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합격한 사람이 직무를 잘 처리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으며, 낮은 점수를 받아 불합격한 사람 가운데서도 직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