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립공원 입장료 폐지 논란에 대해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6.07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국립공원 입장료는 1970년 속리산을 시작으로 사찰관람료와 통합 징수돼 왔으며 만약 개정안이 확정돼 예산 지원이 이뤄지면 37년 만에 없어지게 된다. 입장료를 폐지할 때 생길 부작용과 장점과 논란에 대한 나의 의견을 제시해보았다.

목차

우선 입장료 징수 근거가 되는 자연공원법 37조와 42조대해 알아보자.
개정안을 살펴보면
이 논란에 대한 나의 의견은 이렇다.
그렇다면 입장료를 폐지할 때 생길 부작용은 무얼까.

본문내용

해묵은 국립공원 입장료 문제가 다시금 현안이 되고 있다. 이번엔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나서면서 폐지 쪽 여론이 힘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이 문제를 둘러싼 각 이해당사자들의 생각은 복잡하다.

이 논란에 대한 나의 의견은 이렇다.

국립공원은 미래세대에 물려주어야 할 중요한 공공자원으로서, 국민들이 즐겨 찾는 문화·휴
식 공간이자 환경생태교육의 산 교육장으로 자리매김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적
절한 관리와 이용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국립공원 관리비용을 전액 국가에서 지원
하는 일은 국립공원을 명실상부 국가가 책임지고 관리한다는 의미로, 국립공원의 공공성
을 확보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국립공원입장료는 정부재정이 어려웠던 1970년대 공원관리비용 조달을 위해 도입한 제도였다. 그러나 당시와 비교할 때 상황은 많이 변했다. 40여년이 지난 지금은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