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헤르만 헤세의 동화 분석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7.06.07 한글파일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헤르만 헤세의 동화 분석

목차

<헤르만 헤세의 동화 분석>
<팔둠>(1915)
<피리의 꿈>(1913)과 <시인>(1913)
<마술사의 어린 시절>(1923)
<험한 길Der schwere Weg>(1916)
<다른 별에서 온 이상한 소식>(1915)
<픽토어의 변신Piktors Verwandlungen>(1922)

본문내용

<헤르만 헤세의 동화 분석>
저자를 알지 못한 채 사람들의 입을 통해 구전되어 온 소위 민중동화가 헤세 등이 선호했던 창작동화의 뿌리가 되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독일의 민중동화는 일찍이 그림 형제의 열정적인 노력에 힘입어 문학의 한 장르로 자리 잡았고, 그것의 생성 및 전승에 관한 연구도 부단히 이어져왔다.
우화와 동화는 오락과 교훈의 기능을 중시하는 계몽주의 성향에 부응하여, 레싱 등 18세기 계몽주의 작가들에 의해 애용되었거니와, 특히 동화는 고트셰트, 빌란트, 괴테 등을 거쳐 독일 낭만주의 작가들이 좋아하는 문학 장르로 부각되었다. 따라서 본격적인 창작동화가 양산되기 시작한 것은 19세기 초부터라고 할 수 있다.
노발리스의 대표작 하인리히 폰 오프터딩엔(1802)에 삽입된 클링조어의 동화, 루드비히 티이크의 창작동화집 판타수스(1812-16), 푸케의 요정동화 운디네(1811), 샤미소의 페터 슐레밀의 놀라운 이야기(1814), 호프만의 황금 단지(1814) 등이 낭만주의 시대에 나온 창작동화들이다.
뫼리케, 슈토름, 켈러 등 사실주의 작가들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동화는 독일에서 아낌을 받는 문학 장르로 명맥을 이어왔다. 20세기에 들어와 특히 일차대전을 전후한 시기에 많은 창작동화가 출현했다는 것은 특이한 일이다. 문예학자들 간에 동화와 당시를 풍미한 독일 표현주의 이념 사이에 형식과 내용 면에서 밀접한 공통점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논의가 제기될 정도였다.

참고 자료

헤르만헤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