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흑사병(PEST)로 중세유럽 읽기

저작시기 2007.03 |등록일 2007.06.05 한글파일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열심히 쓴 레폿입니다~

목차

Ⅰ. PEST 란 무엇인가?
1. 페스트는 어떤 전염병인가?
2. ‘흑사병’이란 이름의 기원
Ⅱ. PEST 창궐 원인
1. 중세적 농업체제의 취약성
2. 기아현상 만연(인구증가, 혹독한 기후에 따른 흉작)
3. 페스트가 퍼지기 시작한 14세기 유럽 중세 사람들의 사상
Ⅲ. PEST에 대한 중세의 인식과 대응
1. 페스트 전파 이전의 중세 유럽사회 양상
가. 중세후기의 전반적 양상
나. 농촌의 변화
다. 왕권의 강화
2. 중세후기의 세부 양상
가. 영 국
나. 프랑스
다. 백년전쟁(1338-1453)
라. 백년전쟁 후의 프랑스
마. 장미전쟁
바. 중세말의 독일
사. 그 외의 국가들
3. 페스트의 인식과 대응방법
Ⅳ. PEST는 어떻게 사라지게 되었는가?
Ⅴ. PEST가 유럽에 미친 영향
1. 사회와 경제
2. 교육․농업․건축
3. 페스트, 그리고 예술
참 고 문 헌

본문내용

Ⅰ. PEST 란 무엇인가?
1. 페스트는 어떤 전염병인가?
원래는 야생의 설치류(다람쥐·쥐·비버 등)의 돌림병이며 벼룩에 의하여 동물 간에 유행하는데, 사람에 대한 감염원이 되는 것은 보통 밭다람쥐·스텝마못 등으로부터 벼룩이 감염시킨 시궁쥐·곰쥐 등이다.
이러한 보균동물이 있는 지방에는 풍토병으로 존재하고 있고, 중국 동북부·중국 대륙의 오지, 몽골·중앙아시아(주로 러시아) 등은 그 전에 유행하여 보균동물이 잔류되어 있으므로 기근 등이 닥치면 유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 또한 남아메리카 중부에서 북부, 아프리카 중부, 미얀마·이란·인도·베트남·캄보디아·인도네시아에서 최근 10년간에 유행한 기록이 있다.
증세가 격심하고 사망률도 높으며, 전염력이 강하기 때문에 법정전염병인 동시에 검역전염병으로 분류되어 있다. 환자로부터의 비말감염(환자가 재채기나 기침을 할 때 튀어나온 병원균에 의하여 감염됨) 또는 환자의 분비·배설물이 부착된 물품으로부터 기도 감염도 있으나, 보통은 보균동물을 흡혈한 벼룩에 물려서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감염된 후 사망하지 않고 회복되면 장기간의 면역을 얻는데 드물게 재감염 되는 일도 있다.
일반적인 증세는 갑자기 오한에 전율이 오며 더불어 40℃ 전후의 고열을 내고 현기증·구토 등이 있으며 의식이 혼탁해진다. 잠복기는 2∼5일이고, 순환기계(정맥, 동맥, 모세관의 혈관 계통, 림프관 계통, 심장)가 강하게 침해받는다.
페스트는 몇 가지 병형으로 나누어지는데, 주된 것은 14세기 중기 전 유럽을 강타했던 선(腺)페스트와 19세기 이후에 선 페스트에서 변형된 폐(肺)페스트 등 2가지가 있다. 선 페스트는 공기로는 감염이 안 되고 감염자의 10-30% 는 회복되는 반면, 폐 페스트는 공기로도 감염되며 회복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차이점이 있다.



2. ‘흑사병’이란 이름의 기원
대제국이었던 몽골을 붕괴시킨 커다란 원인 중에 하나였으며 14세기 전 유럽에 대유행한 이래 흑사병(Black Death)이라고도 한다. 감염자가 죽어갈 때 살덩이가 검어지는 것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것은 19세기 이후의 폐 페스트에서만 나타나는 증상이다. 14세기 중기의 유럽에 창궐했던 선 페스트는 이러한 증상은 없었다.
현재까진 라틴어 ‘페스티스 아트라(pestis atra)’ 또는 ‘아트라 모르스(atramors)’를 영어나 스칸디나비아어로 곧이곧대로 직역했다는 설이 유력하다. 14세기의 ‘아트라’라는 단어는 ‘검은’이라는 의미 외에도 ‘지독한’이나 ‘무서운’의미 함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왜에도 여러 가지 기원의 설이 있어서 정확한 기원은 알 수 없다.
Ⅱ. PEST 창궐 원인
1. 중세적 농업체제의 취약성
11세기와 12세기, 13세기 초반에 유럽은 경제적으로 크게 성장했고 13세기 중반 이전의 두 세기 동안 유럽은 사회전반적인 분야가 발전하는 시기였다. 또한 십자군전쟁으로 유럽인의 호전성이 많이 분출되고 인구가 증가하면서 구릉지대나 소택지, 숲 등의 땅이 빠른 속도로 개간되기 시작되었다.
하지만 높은 개간율에도 불구하고 13세기 중반 유럽은 살기 불편할 정도로 인구가 증가했고 중세 농업체제는 수요 공급의 차이를 줄일 정도로 발전하지 못했다.

2. 기아현상 만연(인구증가, 혹독한 기후에 따른 흉작)
페스트(흑사병)이 돌기 7,80년 전에는 날씨가 주요인, 극도로 날씨가 추워지면서 알프스와 북극지방 빙하지역이 커지기 시작했고, 비가 많이 오면 카스피 해의 수면이 올라갔다. 이에 따라 아이슬란드에서 곡물재배와 영국의 포도재배 지역은 물론 덴마크와 프로방스 고지대의 밀 경작 지대들 까지 축소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유럽의 거의 모든 국가에서 빈번하게 흉작이 들었고, 태양열의 감소로 천일염 생산이 줄어들면서 고기의 저장이 어려워졌다. 기본적인 식량을 구할 수가 없었기에 식인행위는 일상적이 되었고, 개와 고양이, 비둘기 똥, 심지어 자신들의 아이들 까지 먹었다고 전해진다.
유럽 여러 지방의 12~13세기 비정상적이고 급격한 인구증가와 빈번한 흉작은 유럽인들의 전반적인 영양실조의 중요한 요인이 된 것은 분명하다. 페스트가 든 해에 사망자가 많았던 이유 가운데 하나도 기아현상에 따른 영양실조에 있다고 보는 이론도 있다.

3. 페스트가 퍼지기 시작한 14세기 유럽 중세 사람들의 사상
유럽인들은 대개 페스트(흑사병)에 직면하여 불가항력적인 운명이라는 생각에 압도당했고, ‘만약 페스트가 하나님과 행성의 냉정한 움직임에 의한 운명이라면 연약한 인간이 어떻게 저항할 수 있겠는가?’ 라고 생각했다. 사람들은 페스트가 전능자가 내린 시련이며 현 세대의 사악성에 대한 보복이라고 생각했기에 효과적인 대응을 하기에 어려웠다. 당시 유럽인들은 자기죄의식에 사로 잡혀 있었고 모든 것이 인류의 불가항력적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흑사병이란 무서운 전염병이 신학적으로나 과학적으로 무감각하며 운명론적인 체념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들이닥친 것이다.




Ⅲ. PEST에 대한 중세의 인식과 대응
1. 페스트 전파 이전의 중세 유럽사회 양상
가. 중세후기의 전반적 양상
11세기에 이루어진 중세사회의 전반적인 안정을 배경으로 중세 유럽은 밖으로 이슬람세력에 대한 반격과 팽창을 시도하고 안으로는 봉건적인 농촌경제와 길드적인 도시경제가 발전하였으며, 이러한 사회경제적 발전을 바탕으로 12.3세기에는 크리스트교적이며 봉건적인 중세문화가 꽃피었다. 그러나, 14세기로부터 15세기에 걸쳐 중세유럽의 봉건사회는 붕괴내지 해체의 길을 걷게 된다.
13세기까지 성장을 계속하던 봉건경제가 전반적으로 위축되기 시작하고, 심각한 기근, 가공할 흑사병, 장기간에 걸친 대전쟁, 농민 반란 등이 발생하여, 영주제는 위기에 당면하고 장원제도가 붕괴하게 된다. 도시에서도 부유한 상인과 금융가들이 폐쇄적인 도시귀족으로 변함으로써 도시의 하층민 내지 노동자의 폭동과 반란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길드적인 도시경제의 틀이 흔들리게 되었다.
정치면에서는 봉토를 매개로 한 주종관계가 깨어지고 왕권을 중심으로 한 집권적인 통일국가의 형성이 촉진되지만, 백년전쟁이나 장미전쟁과 같은 큰 전쟁의 진통을 격지 않으면 안 되었다. 13세기에 절정에 달했던 교황권도 14세기에는 교회의 대분열 등으로 쇠퇴하고, 카톨릭 교리에 도전하는 이단설이 나오고, 종교개혁의 선구적인 움직임이 나타난다.


나. 농촌의 변화
1. 장원의 해체
① 화폐 경제의 발달 : 도시의 상공업 발달로 화폐 경제 확대 - 장원의 자급 자족의 경제 붕괴
② 지대의 금남화 : 영주들의 부역. 공납을 금전으로 징수 - 농민은 부역에서 해방 - 농민 지위 향상의 기반

2. 농민의 지위 향상
① 농민의 부담 감소 : 지대의 금납화 - 물가 상승으로 화폐 가치가 하락 - 농민의 경제적 지위 향상
② 신분적 속박으로부터 해방 : 부역의 의무에서 해방 - 경제 외적 강제의 약화 - 농노의 신분 탈피

3. 농민 반란
① 부자유 신분에서 해방 : 영주 직영지의 폐지. 노동력 감소 등으로 영주는 금전을 받고 농노를 해방 - 자영 농민으로 성장
② 영주의 봉건적 반동 : 경제적 지위가 약화된 영주가 농민의 신분적 속박을 강화 - 농민 반란 발생
③ 농민 반란 : 영주들의 횡포에 대한 농민의 저항
(프랑스 : 자크리의 난(1358), 영국 : 와트 타일러의 난(1381))

4. 농노 해방
① 서유럽 : 15세기 말까지 거의 모든 지역에서 농노 소멸
② 동부 독일 : 엘베 강 동쪽 지역에서 국가 권력이 약해진 틈을 타서, 상품으로서의 곡물을 생산하기 위해 대농장이 성립되어 오히려 농노의 무역 노동이 강화됨.
다. 왕권의 강화

참고 자료

필립지글러/한은경 역. 흑사병, 한길, 2004
E.M.번즈, R.러너, S.미첨, 서양문명의 역사Ⅱ 중세에서 종교개혁까지, 소나무, 2002
E.H 곰브리치, 서양미술사, 예경, 2003
문국진, 지음명화와 의학의 만남, 예담, 2002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