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소포클레스의 비극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6.04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소포클레스의 비극 감상평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금으로 부터 2천4백 년 전 소포클레스에 의해 희랍에서 무대에 올려 졌던 비극의 이야기 입니다.

이 이야기는 해석하기에 따라서 여러 가지 의미를 갖는 우리 인류의 영원한 고전이라고 하지요. 특히 실존주의 작가들에 의해서 이것은 바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이야기다 라는 평을 들은 아주 좋은 작품입니다.

아주 옛날 지금으로 부터 2천5백 년 보다도 훨씬 이전에 지금의 그리스지역에 테에베라는 나라가 있었습니다. 왕은 라이오스, 행복한 그 왕가에 왕자가 태어났습니다. 이름은 오이디프스. 그 시절 그곳의 관례대로 어린 아이를 신전에 올려놓고 왕자의 운명을 물었습니다. 그런데 “아, 이게 웬일입니까” 이 아이, 아니 이 왕자는 앞으로 자기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를 데리고 살 것이라는 저주스러운 운명이 나온 것입니다. 궁성은 별안간 비탄에 젖게 되고, 평화로웠던 인간의 행복은 보잘 것 없이 무너져 바리네! 무대 저 편에서 코러스가 합창을 하는 가운데 사자들이 왕자를 발뒤꿈치를 뚫고 철사 줄로 꾀어 거꾸로 둘러메고 숲속으로 묻어 버리러 떠나갑니다.....
제작·상연 연대는 알 수 없다. 아이스킬로스와 에우리피데스에게도 같은 제재의 비극 작품이 있으나, 소포클레스의 것이 특히 유명하다. 테베의 왕 오이디푸스는 나라 안에 악역(惡疫)이 유행할 때, 선왕(先王)을 살해한 범인을 추방해야 된다는 신탁(神託)에 따라 그 범인 색출에 전력을 기울인다. 왕은 한때, 집정(執政)인 크레온을 의심하지만, 예언자 테이레시아스의 예언과 선왕의 왕비이며 자신의 아내인 이오카스테의 설명을 들은 뒤로는 점차 자기 자신에 대한 의혹이 깊어져 간다. ...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