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집으로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6.02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교육의 주체로써 배우는 주체
part1. 학교
part2. 가정
part3. 친구

본문내용

배우는 주체 "집으로"와 함께 생각해볼 문제
1. 교육의 주체로써 배우는 주체
①과거 우리가 경험한 교육적 관계에서 배우는 자로써 우리의 모습은 어떠했는가?
※구체적인 상황을 제시해보고 인간을 이해하는 여러 관점 중 본성론 (성설, 성악설)으로 구체화해볼 것.
part1. 학교
옛날과 비추어 보면 지금“교육”이라는 것은 굉장히 보편화 되어있다. 예전엔 형편이 조금 어렵거나 딸이라는 이유로 교육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허다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떠한가? 심한 교육열로 인해 학생은 물론 학부모까지 만년 수험생이 되어 제도와 성적과 싸우고 있다. 이런 심한 교육열을 조장하는 것은 사회이다 더 좋은 대학을 나와야 좋은 대학에 취직 할 수 있고, 좋은 대학에 가기위해선 좋은 고등학교를 나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공교육 외에 사교육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
현재 특목고 열풍이 불고 있다. 입시제도가 바뀌어 논술을 집중적으로 보는 상위권 대학이 많은데 특목고는 내신은 불리하겠지만 논술 준비를 철저히 한다는 것이다. 학부모는 자녀를 특목고에 보내기 위해 학원을 보내고 새벽에 수업을 마친 아이들은 학교에서 모자란 잠을 보충한다. 심지어 학원에 가기위해 조퇴를 하고 결석까지 한다는 것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