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문]조선초기 국가세력과 양반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5.31 한글파일한글 (hwp) | 1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고려 말에서 조선 초기에 이르기까지 지배층의 변화를 알아본 리포트입니다.

목차

朝鮮初期 國家權力과 兩班

Ⅰ. 序 言
Ⅱ. 中央集權的 支配體制의 정비와 兩班
Ⅲ. 高麗後期 支配層의 재편성과 統治體制의 정비
Ⅳ. 朝鮮國家의 支配體制와 兩班層의 동향
Ⅴ. 結 語
Ⅵ. 교과서와의 비교

본문내용

근본적으로 토지소유자가 아니라는 점에서 유일한 토지소유자인 국가의 토지소유의 경제적 실현 곧 지대 수취의 과정에 기생하든가 혹은 국가의 시혜적 수조권 분급에 의존하는 존재일 수밖에 없다. 이러한 점들이 사적 소유에 근거한 봉건국가론에서는 다르게 나타난다. 국가와 지주의 관계를 보면 국가는 그 자신이 지주이면서 동시에 같은 지주들의 계급적 이해가 반영된 존재이다. 그리고 국가와 농민 사이를 보아도 국가도 지주이지만 양반층 역시 토지를 소유한 지주로서 자신의 경제적 이해를 관철시켜나가는 존재였다. 이러한 양반층은 생산력 수준이 점차 높아지면서 지주로서의 성격을 더욱 분명하게 띠게 된다. 또한 토지소유제를 보는 관점은 비단 토지소유를 둘러싼 문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각 세력의 편성이 구체화되어 나타난 권력구조의 형성과 그 운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는 지방제를 통하여 구체적으로 실현되었다. 통일적인 정치체제로 권력이 집중되는 시기에 종전의 호민․加階層은 새로운 관료제에 편입되고 그들의 기반인 읍락사회는 지방제도로 개편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지방제도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의 지배단위로 가능하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경과하여야 했다. 예를 들어 6세기 신라의 외위제나 주군제는 집권적 정치체제를 실현하는 장치로서는 미숙한 것이었다.
점차 중앙의 지배층은 국왕을 정점으로 한 관료기구에 강제적 혹은 자발적으로 편제되어 갔고, 지방 토착세력은 이들에게 용인되던 군 단위의 지배권을 상실해갔다. 신라에 군현을 설치한 것은 9주 5소경을 둔 신문왕 때이다. 촌에는 촌주를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