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노래

저작시기 2007.05 |등록일 2007.05.3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성석제씨의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노래 의 줄거리, 분석, 감상평입니다.

목차

1. 들어가며
2.줄거리 소개
3. 작품분석
3-1. 플롯의 배열
3-2. 서두와 결말
3-4. 문학적 컨텍스트
4.평가 및 감상

본문내용

1. 들어가며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노래>의 가장 큰 특징은 작가가 고전소설인 ‘추풍감별곡(秋風感別曲)’을 차용하여 소설의 전체 전개과정에 맞추어 ‘김씨부인’ 혹은 그녀의 가족들의 이야기 전개에 맞추어 ‘추풍감별곡’의 주인공 채봉의 이야기를 동시에 서술하고 있다는 것 일 것이다. 따라서 <어머님이 들려주시던 노래>의 줄거리를 이해하려면 ‘추풍감별곡’의 이해가 동반되어야 하므로 우선 간단한 ‘추풍감별곡’의 줄거리를 소개 하겠다.
때는 조선(아마도 후기로 생각된다.) 평양 외성의 ‘김진사’ 댁의 혼기가 찬 늦게 난 외동 딸 주인공 ‘채봉’이 있다. 모든 고전소설의 주인공들이 그러하듯이 ‘채봉’역시 빼어난 미모에 서화에 능하다. 어느 봄의 기운이 완연한 날 ‘김진사’는 평양에는 자신의 사윗감이 없다는 것을 느끼고 사윗감을 찾아 한양으로 떠난다. 가을이 지나가도 아버지가 돌아오지 않자 신세한탄을 하며 뒷동산에 오르고 그곳에서 ‘필성’을 만난다. 하지만 이때 벼슬자리에 눈이 먼 ‘김진사’는 채봉을 고관대작에 첩으로 넘기기로 하지만 ‘채봉’은 그날로 도망쳐 기생이 되어버린다. ‘김진사’는 뜻을 이루지 못하고 고관대작의 사옥(社獄)에 인질로 붙잡히게 된다. 첩이된 ‘채봉’은 ‘필성’을 다시 만나게 되고 둘은 해로를 이루지만, ‘채봉’의 능력을 알아본 평양감사의 비서로 들어가게 되어서 둘은 다시 헤어지게 된다. ‘필성’이 이방으로 들어가지만, ‘채봉’은 만나지도 못하고 보름달이 가득한 어느 날 밤, ‘채봉’은 눈물로 ‘필성’과 부보를 그리워하며 장문의 시를 지으며 잠이 들게 되고, 그러한 한이 잠꼬대가 되어서 지나가던 감사가 그것을 듣게 되면서 이야기가 끝난다.

2.줄거리 소개
겨울이 다가오는 어느 날 밤 ‘김씨부인’은 먼 길로 장사나간 남편과 큰아들 걱정과 혼기가 찾는데도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딸 걱정에 한숨이 나온다. 부모님의 기대와는 다르게 길쌈을 못하는 ‘재희’는 일하는 어머니에게 소설을 읽어드리기로 한다. ‘김씨부인’은 가장 좋아하는 채봉이 이야기가 듣고 싶다. ‘재희’가 이야기를 읽어 내려가자 ‘김씨부인’은 자신의 지난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