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바로크 시대의 각 나라별 오페라 특징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5.31 워드파일MS 워드 (doc)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오페라는 바로크시대때부터 시작되었다. 본 레포트는 바로크 시대 때 각 나라별로 어떠한 작곡가들이 어떠한 양식으로 오페라를 발전시켜 나갔는지 조사되어 있다.

목차

목차

이탈리아
로마 오페라
베네치아
나폴리 오페라
프랑스 오페라
영국 오페라
독일 오페라

본문내용

케메레타 ( Camerata) :
동호외, 집단 등의 뜻을 가진 이탈리아 어로서 1575년 경부터 피렌체에서 음악등 예술 전반에 대한 정규모임을 갖기 시작한 소수 귀족, 시인, 작곡가들의 모임을 말한다. 이 모임의 회원들은 고대 그리스 비극의 음악을 모델로 해서 새로운 성악 양식을 창조하도 싶어했다. (그리스 시대때는 악보가 없었기 때문에 그리스 극에대해 실제로 아는바가 전혀 없었으므로 문헌을 기초삼아 이론을 세움) 이들은 그리스 연극이 선율과 말의 중간적 성격을 갖는 양식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로 불러졌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선율선을 말의 리듬과 음높이의 미묘한 변화에 따라 만들고 싶어했다. 결국 이들은 새로운 성악양식인 ‘레치타티브 양식’ 을 창조하게 되었다.

레치타티브 양식 ( Stile Recitatvo) :
‘낭송되는’ 이라는 뜻으로 간단한 수직화음적 반주에 의한 독창의 모습이다. 여러성부의 가사들이 동시에 울리게 가사전달이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기 때문에 동성적 짜임새를 갖는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