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과학]20세기 역사서술

저작시기 2007.04 |등록일 2007.05.29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20세기의역사서술 특징입니다.
서론은 19세기에서 20세기로의 과정을, 본문에는 프랑스의 아날학파, 독일의 사회과학, 마르크스주의의 역사과학에 대하여 썼습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프랑스 아날학파
2. 비판이론과 사회사- 서독의 ‘역사적 사회과학’
3. 마르크스주의 역사과학- 사적 유물론에서 비판적 인류학으로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이르는 기간은 역사학의 일대 전환기였다. 고도 자본주의 경제발전과 산업화에 따라 노동 문제 등 여러 사회문제가 발생했으며, 이에 따라 사회주의가 대두하고, 자유주의와 민족주의는 제국주의로 흘러가면서 무수한 국제전쟁이 야기되었다. 특히 20세기 초에는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였다. 이러한 시대 변화 속에서 역사학은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이를 ‘역사의 형태 변화’라고도 부른다.
가장 큰 변화는 ‘낙관주의’의 붕괴와 ‘비판정신’의 대두이다. 낭만주의이든 실증주의이든 자유주의이든 민족주의이든, 모두가 서양 중심의 세계라는 사고에 젖어있었다. 그러나 그 낙관주의가 자기모순의 심화를 경험하면서 무너지기 시작한 것이다.
비판적 역사학의 성립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19세기 후반기의 카를 마르크스(Karl Marx, 1818~1883)이다. 그는 자유주의와 민족주의에 기초한 자본주의를 부정하고, 노동자의 입장에서 역사를 새롭게 바라보면서 이른바 유물사관(唯物史觀)을 창시했다.
카를 마르크스와 대조적인 역사방법론을 수립하여 20세기 역사학과 사회과학에 큰 영향을 미친 인물은 막스 베버(Max Weber, 1864~1920)이다.
베버 학문 특징은 마르크스의 물질결정론을 배격하고, 인간 정신의 가치, 즉 문화가치들의 독자성을 인정하고, 사상과 물질의 관계를 ‘선택적 친화 관계’로 보았다. 즉, 인간의 사상과 문화가치가 기본적으로 물질과 사회를 규정하지만, 때로는 물질과 사회가 사상을 규정하기도 한다. 또한 그는 문화가치를 중요시하며, 가치중립을 지켜야 사실성과 진실성을 파악할 수 있다고 보았다.
베버는 인

참고 자료

․G. 이거스/임상우, 김기봉 옮김,『20세기 사학사』, 푸른역사, 1998. (pp.72~147)
․ 김응종, 『아날학파의 역사세계』, 아카넷, 2002. (pp.19~26)
․ 한영우, 『역사학의 역사』, 지식산업사, 2003. (pp.85~105)
․ 에릭 홉스봄, 『역사론』, 민음사, 2002. (pp.121~156, pp.229~275)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