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낙태][임신중절][임신중절수술]낙태(임신중절)의 현황과 실태 및 과제(사례)(낙태(임신중절)의 위험성, 낙태(임신중절) 수술방법,주의사항, 세계와 한국 낙태(임신중절) 실태, 낙태(임신중절) 예방방안, 사례조사)

저작시기 2007.05 |등록일 2007.05.29 한글파일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낙태(임신중절)의 현황과 실태 및 낙태(임신중절) 예방 방안(사례 중심)

목차

Ⅰ. 서론
Ⅱ. 낙태의 원인과 문제점
Ⅲ. 낙태의 위험성
1. 정신적 부작용
2. 육체적 부작용
Ⅳ. 낙태 수술 방법과 주의사항
Ⅴ. 세계와 한국의 낙태 실태
Ⅵ. 낙태 예방을 위한 방안
Ⅶ. 사례조사
Ⅷ. 결론

본문내용

우리나라는 흔히 낙태라 불리는 임신중절의 남발을 막기 위하여 모자보건법(14조)에 인공임신중절수술의 허용한계를 명시하고 있다.
최근 들어서 태아의 기형여부, 치료, 수술에 이르기까지 태아의학이 새롭게 등장하여 실제 많은 활약을 하고 있다. 이렇듯 법은 태아도 하나의 생명으로 인정하여 의사는 다음과 같은 경우에만 배우자(사실상 혼인관계에 있는 자를 포함)의 동의를 얻어 인공임신중절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본인 또는 배우자가 우생학적 또는 유전학적 정신장애나 신체질환이 있는 경우.
◎본인 또는 배우자가 전염성 질환이 있는 경우.
◎강간 또는 준 강간에 의하여 임신된 경우.
◎법률상 혼인할 수 없는 혈족 또는 인척간에 임신된 경우.
◎임신의 지속이 보건 의학적 이유로 모체의 건강을 심히 해하고 있거나 해할 우려가 있는 경우.
위 사항의 경우 배우자의 사망,실종,행방불명,기타 부득이한 사유로 인하여 동의를 얻을 수 없는 경우에는 본인의 동의만으로 수술을 시행할 수 있으며, 본인 또는 배우자가 심신장애로 의사 표시를 할 수 없을 때에는 그 친권자 또는 후견인이 없을 때에는 부양의무자의 동의로 대신할 수 있다.
낙태를 하는 문제는 그만한 정신적,육체적 고통이 따르기 때문에 우리는 앞서 밝힌 태아를 지닌 어머니의 입장에서의 판단은 이미 옳고 그름을 따질 순 없다. 이 문제 또한 개인적인 권리에 해당되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어떤 문제이건 그것을 허용하는 사람과 반대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낙태 문제의 경우도 당연히 찬성, 반대 입장으로 구분된다. 낙태를 찬성하는 경우 낙태주의자(Abortionist)라고 하는 이들은 배속의 태아보다는 어머니의 선택권을 중요시한다. 그래서 현대사회문제는 항상 야기 될 수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무엇보다 이 사회는 개인의 권리가 우선되기에 직접적인 어머니의 선태권이 중요하다. 이를 반대하는 입장은 소위 반낙대주의자(Antiabortionist) 라고도 불리는 이들은 사리틀 안에서 모든 문제를 단순하게 받아들이려고 한다. 그 예로 종교계에서는 어머니보단 배속의 태아를 한 생명으로 인정하기에 태아의 생명을 포기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때론 허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아직까진 엄격하게 처리되고 있기에 낙태에 대하여는 근본적으로 반대입장이다.
또한 낙태를 할 수 있는 시기에 관한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 배속의 태아가 1 개월 지났는지 아니면 8-9개월인 경우 달리 해석 할 수 있다.
어떤 경우도 태아의 생명권을 포기하는 것 즉, 낙태를 하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경우는 어머니의 조건 또는 능력에 따라 좌우 될 수 있는 일이다. 외국의 경우 특히 사회복지가 잘 되고있는 나라라면 낙태를 허용하는 쪽 보다는 반낙태주의자를 찬성하는 경우가 종종있다. 왜냐하면 태아도 한 인간으로서 보기에 그 아이가 태어나도 다소 사회적, 환경적, 문화적인 측면에서 차이가 있을지 몰라도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는 상실되지 않는다. 정부가 사회적인 문제의 낙태를 반대하는 경우가 많을 지라도 일단 그것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기도 하지만 , 낙태를 반대하는 경우의 사회보장은 우리나라에 비하면 훨씬 뛰어나기 때문에 그 문제를 반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의 현실은 너무나도 공동체주의적인 생각에 빠져있다. 기본적으로 동, 서양의 사상자체가 너무나 다르기 때문에 우리의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