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예체능]당구 (撞球, billiard)

저작시기 2007.05 |등록일 2007.05.25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당구 (撞球, billiard)에 대한 좋은 자료입니다. 유용하게 쓰세요.

목차

1. 당구의 기원
※ 한국 당구의 역사
2. 초크의 발명
3. 기본자세
1) Stance (발의 위치)
2) Bridge (브릿지, 큐걸이)
3) Stroke (스트로크)
4. 당구 용어 정리
5. 당구 경기의 에티켓
※ 참고 - 잘못된 당구 용어

본문내용

당구의 기원은 분명치 않지만 스페인 기원설, 영국 기원설, 프랑스 기원설이 있다.
「Cinoket Ganester」(1674년刊) 중에서는 십자군에 의해 동방에서 유럽으로 반입되어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 고안되었다고 하는 스페인 기원설을 취하고 있고 14세기경 국기 크리켓을 실내에서 실시하게된 것이 그 시초라고 하는 것이 영국 기원설이다.
그러나 일반적으로는 1571년 프랑스 종교 전쟁 무렵 찰스 9세의 왕실 예술가였던 드비니가 고안, 간단한 규칙을 만들었다고 하는 프랑스 기원설이 유력하다. 또한 셰익스피어의 저서 「안토니오와 클레오 파트라」중에 당구(billiard)라는 것이 씌어 있는데 그것이 어떤 종류의 것이었는지는 분명치 않다.
어쨌든 당구의 원형은 지상에 2개의 둥근 공 - King(킹)이라고 하는 원추형의 것을 놓고 Maces(메스)라고 하는 구부러진 막대기의 한쪽 끝을 어깨에 얹고 다른 한쪽 끝을 쥐고 돌을 쳐서 굴리는 옥외 경기였다고 한다.
그 후 유럽에서는 같은 형식의 실내경기로 발전해서 일정한 형태를 가진 틀이 있는 테이블 위에서 공과 공을 부딪쳐서 득점을 겨루는 게임으로 발달해 왔다. 영국에서는 상아 공을 2개 사용하여 당구대에 아이언 아치(Ironarch)라고 하는 아치 모양의 관문을 세워서 이 아치를 빠져 나가게 해서 양끝에 뚫린 구멍에 공을 넣는 게임으로 변화해 갔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