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변강쇠가 작품론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07.05.24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고전소설론 수업 중 변강쇠가에 대한 작품론입니다.

목차

1. 서론
2. 주체인물을 중심으로 구성된 작품의 줄거리
3.「변강쇠가」인물 분석
4. 「변강쇠가」의 갈등 양상
5. 작품구조 분석 (희극적 효과를 통한 비극적 구조)
6. 「변강쇠가」가 판소리로 불려지지 않는 이유
7.「변강쇠가」의 주제와 의의

참 고 문 헌

본문내용

1. 서론

「변강쇠가」는 가루지기 타령, 횡부가 등으로도 불리는 판소리계 소설이다. 판소리는 줄거리를 갖춘 긴 이야기를 창, 아니리, 너름새 등을 곁들여 표현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연행예술로 17-18세기에 형성․발전하여 19세기에 전성기를 이룩하였다. 하층 민중예술로 시작된 판소리가 상․하층의 요구를 아우르고 지역적인 한계마저 넘어서서 전국에 알려진 것은 근대적인 민족문학이 신분과 지역의 한계를 넘어 현실에 대한 서로 상반된 견해를 다양하게 반영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판소리 작품은 송만재<觀優戱>(1843)와 정노식의《朝鮮唱劇史》(1940)의 기록에 따라 19세기 초에 열두 마당으로 정립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후 19세기 중반 신재효의 《판소리사설집》에서 여섯 마당으로 축소되었다. 「변강쇠가」는 이때까지 전하지만 20세기 초반에 이르러 이선유의《오가선집》(1933)에서 탈락하여 현재 소리는 전하지 않고 사설만 남아있다.


2. 주체인물을 중심으로 구성된 작품의 줄거리

가. 옹녀의 유랑→정착→실패의 반복, 정착 욕구와 실패
(1) 옹녀의 추방 - 매우 아름답지만 상부살(喪夫煞)이 낀 옹녀와 결혼을 하거나 접촉한 남자들은 모두 죽음을 당한다. 그리하여 농사를 지을 남자들이 없게 되자 옹녀를 내쫓기로 의견을 모은다. 살던 곳에서 내침을 당한 옹녀는 삼남에 거주할 생각으로 남으로 내려온다.
(2) 옹녀와 강쇠와의 만남과 결합 - 남으로 내려오던 옹녀는 청석골에서 천하의 잡놈 변강쇠와 만나게 되고 당일행례를 치루고 바위에서 대사를 벌이며 기물타령과 사랑가를 한다.
(3) 도시에서의 정착생활과 실패 - 옹녀는 강쇠와 혼인한 후 여러 도시를 돌며 온갖 궂은 일을 하며 정착생활을 영위하려 하지만 강쇠의 노름질과 계집질로 도시생활은 실패로 끝난다.

참고 자료

김태준, 한국고전문학전집 14 (흥부전 / 변강쇠가),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소, 1995
서종문, 판소리 사설연구, 형설출판사, 1984
설중환, 판소리 사설연구, 국학자료원, 1994
서종문․정병헌, 신재효 연구, 태학사, 1997
조동일, 한국문학통사, 지식산업사, 1994
박관세, 한국 판소리 사설 형성연구, 국학자료원, 1996
정병헌, 판소리 문학론, 새문사, 1998
박경신, 무속제의의 측면에서 본 「변강쇠가」, 서울대, 1985
김종철, 19세기~20세기초 판소리 변모양상 연구, 서울대, 1993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