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시감상]한용운(韓龍雲)의 `님의 沈默` 外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5.22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韓龍雲의 『님의 沈默』外

한용운의 시들을 참고문헌 없이
<오직 자기만의 느낌과 생각만으로 감상, 해석하기>의 주제에 맞춰
시들을 감상하고 나름으로 곰꼼하게 해석함.

목차

Ⅰ. 서론
Ⅱ.한용운(韓龍雲)의 시(詩)들
1. 『님의 沈默』
2. 『나룻배와 행인』
3. 『복종』
4. 『알 수 없어요』
5. 『최초(最初)의 님』
6. 『당신이 아니더면』
7. 『나는 잊고자』
Ⅲ. 결론

본문내용

韓龍雲의 『님의 沈默』外


(중략)

Ⅱ.한용운(韓龍雲)의 시(詩)들

1. 『님의 沈默』
이 시에서의 <님>은 시인 자신의 종교인 불교의 부처님일 수 있다는 것과 다른 해석으로는 조국의 자유 등등으로 각기 다른 해석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혹은 그냥 사랑하였던 연인으로써의 <님>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각기 다른 해석을 접어두더라도 가장 중요한 점은, 이 시에 나타나고 있는 시인의 세계관이라고 생각한다. 사랑하는 <님>을 떠나보내고 남은 자로써의 애닯음을 노래한 이 시는

(중략)

5. 『최초(最初)의 님』
모든 존재는 윤회(輪廻) 한다는 불교사상이 짙은 시이다. 끝없는 윤회를 거듭하는 나는 누구인가 만나고 이별하고 또다시 만남을 거듭한다. 그러한 만남의 관계인 <님:부처> 역시 윤회를 거듭하며 <님>을 만났을 테고, 그러한 대상인 다른 <님>은

(중략)
것은 잊고자 하는 생각이라는 것이다. 의도적으로 잊어야 한다는 것이야말로 번뇌일 것이다. 자연스레 잊는 것이야말로 진리에 도달하는 것이자, 불교에서 말하는 해탈의 경지가 아닐까. 이 시를 읽으면 그런 생각이 든다.


Ⅲ. 결론

(중략)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