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공학]의료용 고분자 재료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5.21 한글파일한글 (hwp) | 28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의료용 고분자 재료에 관한 자세한 설명과 중합법등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제 1세대는 아주 초창기의 인공삽입물로서 원시적인 공업용 일반재료, 즉 요업, 금속, 복합재료 및 고분자재료를 인체에 일부를 지지 또는 보철하는 것으로, 1940년도 이전의 상황을 일컫는다. 이러한 재료는 생체재료의 어떠한 실용성이나 효과보다는 초보적인 호기심에서 시작하였다. 제 2세대는 일반 공업재료로 생체공학자들이 고안한 것을 의사들이 고장 나고 손상된 장기의 일부분을 대체함으로써 시작되었는데, 인체와 접촉하는 조직 등과 이상현상, 즉 생체적합성이라는 정확한정의 없이 우연적으로 적용이 되었던 시기였다. 대표적인 예로는 제 2차 세계대전 당시에 유리보다는PMMA가 이물질 자극이 작다는 사실이 발견되어 이것이 의료용으로 적용되었으며, Charnley경이 UHMWPE, Co-Cr-Mo 합금이나 PMMA 뼈시멘트를 인공고관절로, Voorhees가 한국전쟁시 비니온으로 제조되었던 낙하산 조각으로부터 인공혈관을, DOP로 가소화된 PVC를 혈액주머니로, 그리고 월남전쟁시 혈장확장제로 PVP 용액을 이용한 것이다. 이러한 예와 같이 본격적으로 수술이 시행된 1950년대 후반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환자들이 임상적으로 성공을 보였다.제 3세대는 제 1, 2세대에서 강조되었던 생체와 아무런 작용이 없는 “불활성” 상태보다는 인체와 생체활성”, 즉 아주 정교하게 디자인이 되고 응용된 생체재료로 주위의 조직세포를 자극하여 인공삽입물이 더 빨리, 효과적으로 작용하게 하는 생체재료의 개발세대이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