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단편소설 독후감

저작시기 2007.05 |등록일 2007.05.2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광염소나타(김동인)
b사감과 러브레터 (현진건)
전화 (염상섭)
물레방아(나도향)
백치아다다(계용묵)
쑤꾹새(채만식)
날개(이상)
무녀도 (김동리)
꺼삐딴리(전광용)
제삼인간형(안수길)
봄봄(김유정)
어떤생애 (유재용)

목차

광염소나타(김동인)
b사감과 러브레터 (현진건)
전화 (염상섭)
물레방아(나도향)
백치아다다(계용묵)
쑤꾹새(채만식)
날개(이상)
무녀도 (김동리)
꺼삐딴리(전광용)
제삼인간형(안수길)
봄봄(김유정)
어떤생애 (유재용)

본문내용

<광염 소나타 _김동인>
첫 부분에서 이 이야기의 서술자는 뒤에 나올 이야기는 세상 어디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고 설명을 한다. 그리고 저명한 음악 비평가 K씨와 사회 교화자 모씨가 하는 예술과 사회 윤리에 관한 대화가 나온다. 그 이야기를 마치고 나서 액자 안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액자 안의 이야기는 천재 예술가 백성수의 이야기이다. 광기어린 음악가로 요절한 백모 씨의 아들인 백성수는 어머니의 병환 때문에 범죄를 저지르다가 감옥에 가게 되었고 그 사이에 어머니가 돌아가시는 바람에 묘지도 알 수 없게 된다. 그래서 교회에 불을 지르게 되고 그 이후에도 살인, 강간 등의 범죄를 저지르면서 얻은 영감을 작품의 모티브로 삼아서 숱한 명작을 만들어낸다. 하지만 결국 백성수는 경찰에 붙잡혀 정신병원에 갇히게 된다. 이것이 액자 안에 있는 백성수의 이야기이다. 액자 바깥의 이야기로 다시 이어져서 K씨가 사회 교화자 모씨에게 백성수가 보낸 편지를 보여주고 둘은 예술과 사회 윤리에 관해 이야기를 계속 나눈다.

태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