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이성복의 그날 분석

저작시기 2007.04 |등록일 2007.05.21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가장 좋은 평가받은 리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그날

- 이성복


그날 아버지는 일곱시 기차를 타고 금촌으로 떠났고
여동생은 아홉시에 학교로 갔다 그날 어머니의 낡은
다리는 퉁퉁 부어올랐고 나는 신문사로 가서 하루 종일
노닥거렸다 전방은 무사했고 세상은 완벽했다 없는 것이
없었다 그날 驛前(역전)에는 대낮부터 창녀들이 서성거렸고
몇 년 후에 창녀가 될 애들은 집일을 도우거나 어린
동생을 돌보았다 그날 아버지는 未收金(미수금) 회수 관계로
사장과 다투었고 여동생은 愛人(애인)과 함께 음악회에 갔다
그날 퇴근길에 나는 부츠 신은 멋진 여자를 보았고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면 죽일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날 태연한 나무들 위로 날아 오르는 것은 다 새가
아니었다 나는 보았다 잔디밭 잡초 뽑는 여인들이 자기
삶까지 솎아내는 것을, 집 허무는 사내들이 자기 하늘까지
무너뜨리는 것을 나는 보았다 새 占(점) 치는 노인과 便桶(변통)의
다정함을 그날 몇 건의 교통사고로 몇 사람이
죽었고 그날 市內(시내) 술집과 여관은 여전히 붐볐지만
아무도 그날의 신음 소리를 듣지 못했다
모두 병들었는데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 시집 『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 문학과지성사


위의 시는 1980년 출판된 이성복의 첫 시집 『뒹구는 돌은 언제 잠깨는가』에 수록되어있다. 전 18연 단연으로 이루어진 이 시는 개인적인 일상의 어느날에 일어나는 우연적이고, 돌발적인 일들을 연상적으로 나타낸 시이다. 이 시는 시적 화자의 독백으로 시 전체가 이루어져 있고 그 독백은 아버지의 일상을 시작으로 하여 여동생과 어머니를 거쳐, 나의 하루까지 이어진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