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amus의 l’étranger에 나타난 태양의 이미지연구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5.20 워드파일MS 워드 (doc) | 1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알베르트 까뮈의 소설 이방인에 나타난 태양의 이미지를 아침의 태양, 정오의 태양, 저녁의 태양으로 구분.

목차

서론

본론
I. 이미지의 정의
II. 아침의 태양
III. 정오의 태양
IV. 저녁의 태양
V. 태양과 죽음

결론

본문내용

tuer.

Meursault가 마지막 해수욕을 즐기는 날, 비록 아침의 태양이지만 이른 시각에 이미 하늘 가득히 자리잡은 태양은 Meursault에게 운명적인 날의 암시를 빛으로 나타내고 있다.

길에 나서자, 피로한 탓도 있고 또 덧문을 열지 않고 있었던 탓도 있어서 벌써 퍼질 대로 퍼진 뜨거운 햇볕에 나는 마치 따귀라도 얻어 맞은 것 같았다. <이방인, 까뮈, p69>

Dans la rue, à cause de ma fatigue et aussi parce que nous n’avions pas ouvert les persiennes, le jour, déjà tout plein de soleil, m’a frappé comme une gifle. <L’étranger, albert camus, p59>

태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