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후변화 관련 신문기사 및 느낌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5.20 | 최종수정일 2015.10.28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기후변화 신문기사와 지구온난화가 미치는 영향을 그림으로 나타냈으며 마지막에 느낌 1장 분량을 썼습니다. ㅇㅅㅇ

목차

문명 뒤에 사막 남는다
"지구온난화로 새들 갈 곳 잃어"
산호초 죽음으로 1억명 생계 위협
케냐 집어삼키는 자연의 역습

본문내용

문명 뒤에 사막 남는다
[강원일보 2006-11-09 00:03]
과학계는 금세기 말까지 지구 평균기온이 3℃정도 상승해 전 지구의 3분의 1이 사막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는 과학자들의 경고가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영국 하드리센터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현재 기구 표면의 25%에서 진행되는 낮은 단계의 사막화는 2100년이면 50%까지 늘게 되고 인간이 거주할 수 없는 사막 단계는 현재 3%에서 30%로 확산될 것으로 나타났다. 주범은 화석원료인 석유·가스와 그리고 산업 활동에 따라 발생하는 주요 온실효과 가스는 이산화탄소(CO2)이다. 이산화탄소와 기타오염수준의 증가는 지구평균기온의 상승, 예측 불가한 기후, 해수면 상승 등 지구전체의 기후시스템을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통제 불능의 상태를 초래하고 말 것이다. 우리가 당장 모든 온실효과를 유발하는 가스배출을 중단시킨다 하여도 온난화 현상은 수십년 아니 수백년간 지속될지도 모른다. 미국 빙하학자인 에릭 스티그 박사는 “남극반도는 캐나다의 유콘 지역과 함께 기온 상승의 선두를 다투고 있다”고 말했다. 유콘에서는 지난 10년간 평균기온이 2도 올라 붉은다람쥐의 출산시기가 빨라지는 등 유전적인 변화까지 초래한 것으로 보고됐다. 기후변화로 인해 2050년까지 멸종의 위기에 처하는 종의 수가 수만 종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002∼2003년 남극반도에 있는 빙하 3개의 유출 속도가 8배 빨라졌다고 전하고 있다. 이 같은 문제는 해수면의 상승으로 이어지고, 해수면의 상승은 더 많은 태풍과 폭염, 홍수를 몰고 올 것으로 보고 있다. 온실가스 문제의 근본적인 해법은 역시 숲에 있다. 한계농지에 나무를 심어 숲을 확대하고,

참고 자료

기후변화 관련 네이버 신문기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