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미시]엘리엇과 스티븐슨

저작시기 2007.05 |등록일 2007.05.18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TS엘리엇과 스티븐슨의 영미시적 사상과 관련하여
시가 우리 현실에 기여하는 측면에 대해 작성한 레포트 입니다.
<영문과 수업 A+ 레포트>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한편, 스티븐스는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를 허구(fiction)라고 말했다. 참 흥미로운 말이 아닐 수 없다. 위의 한 줄만 보면 마치 가상현실을 떠올리듯 내 머릿속엔 매트릭스와 13층, 6번째 날, 트루먼, 링:라센, 등등의 소설과 영화들의 제목들이 한번에 떠오르곤 한다. 앞에 말한 듯이 스티븐스가 그렇게 말하였다 하더라도, 스티븐스는 현실주의자였다. 즉, 현실(reality)자체가 허구를 포함하고 있다는 말이다.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세계는 경험으로 느끼고 인식되어지는 경험의 세계라고도 할 수 있을 텐데, 그러한 경험의 세계에서 우리가 받아들이고 대하는 사물에 대해서 사물 그 자체가 아니라 자신이 생각하는 것으로 그 사물을 받아들인다는 생각이다. 말이 좀 반복되고 이치에 맞지 않는 듯 보이지만, 결국 자신의 생각으로 그 사물을 받아들여 그것이 사실이라고 생각할 지라도 그것이 허구라는 것이다. 예를 들면, 한 사람을 바라볼 때 그 자체를 보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생각으로 그 사람을 받아들이게 된다는 것이다. 바로 그 면을 허구라고 말하는 것이다. 이러한 생각은 작년 교수님의 2학기 수업 중 문학비평의 주된 내용이기도 하다. 작가가 작품을 만들었을 때 독자는 그 작품을 이해하기 위해선 작품 자체만으로 해석해야 하는가, 그것을 만든 작가를 이해해야 하는가... 위의 맥락에서 보면 어찌 같은 줄을 탄다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생각을 스티븐스는 the first idea라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