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행문]범어사 기행문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5.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범어사 기행문입니다...... 건축을 공부하고 사찰에 관심이 많은 사람으로.. 과제로 사용했던 것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게 다가올 순간을 위해 얼마나 더 이렇게 답답한 지금의 순간을 보내야만 하는 것일까? 백회혈이 꽉 막혀 더 이상은 힘들다고 말하는 순간이 바로 지금인 것 같다. 다행이다. 정말 다행이다. 어딘가를 찾기에는 어느 덧 쌀쌀해진 날씨였지만 내게 다가올 순간을 위해 그리고 잠깐의 휴식을 위해, 시험으로 생긴 이 답답한 무언가를 날려버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며 옷깃을 여민다.
11월 11일 토요일 오전9시, 약간의 비 그리고 약간의 구름 낀 하늘을 바라보며 한해 자신의 목표를 잘 마무리한 그들의 만족과 가을이라는 계절의 풍요로움이 느껴지는 비라는 생각이 든다. 그 동안의 고단함을 만추의 자연과 함께 쉬고 또 쉬어 갈수 있기를 바라는 그 설레임과 함께 범어사로 향한다. 가을이라고 하기에는 옷깃을 파고드는 바람결이 날카롭기 그지없지만 그와 같은 크기의 기대감이 있어 그다지 춥지는 않은 것 같다. 집에서 멀지 않은 거리에 있어 잦은 방문도 있었고, 작년 이맘때 즈음하여 우연한 연을 얻어 범어사에 대해 조금의 공부를 하게 된 바도 있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전보다 조금 더 깊은 관찰과 감상을 위해 기행의 초점을 맞춰본다. 기행의 초점? 아니 솔직히 이런 과정(목표를 정하고 성취하려는)의 기행은 맘에 와 닿지가 않는다. 그냥 내 답답한 짐 하나를 부처님께 맡기고 오리라는 생각으로 발끝을 떼어 본다.

1~2km의 등산로를 오르며 유독 힘들었던 올 한해의 여정에 그래 그랬었지 라는 생각으로 쓴웃음을 지어본다. 그렇게 20분 남짓 걸린 거리를 이런 저런 생각으로 마음속 깊은 곳의 응어리를 풀며 산을 오르니 범어사가 나왔다. 비가 오는 쌀쌀한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등산객과 관광객이 입추의 여지없이 가람의 입구를

참고 자료

..범어사 홈페이지 www.beomeosa.co.kr

.나의문화 유산 답사기 2권...............................................................................유홍준

.그림으로 배우는 우리의 문화유산 ...........................................................학연문화사

.우리고장 문화유산........................................................................................개마서원

.<한국전통문화의 이해> 교수해주신 안숙원 교수님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