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문]The Summary of The Economy of Manichean Allegory : The Function of Racial Difference in Colonialist Literature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4.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식민주의 문학을 이해하기 위한 Manichena allegory에 관한 글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식민주의 문학에 대한 비평적인 관심은 문화와 역사의 정치적 문맥에 대한 것이었다. 이러한 인간적인 면의 제거는 문화적 관계 구축의 분석을 회피하였다.
Bhabha의 비평 작업은 ‘식민 주제’의 일치(the unity of ‘colonial subject’)와 식민 담화의 이중성(‘ambivalence of colonial discourse)를 상정한다. 이 중 전자는 정복자와 원주민 간의 다양한 사물과 광범위한 적대심을 하나의 주제(subject)로 감소시킬 수 있으므로 문제가 있다. Bhabha는 정복자와 원주민의 관계를 이원론적(Manichean) 투쟁으로 본 Fanon의 정의(이것은 정확한 대변이다)를 무시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전자본주의적인 농업이 주축을 이룬 케냐를 자본 중심으로 만들려는 시도는 두 가지 생산 방식에 양립할 수 없는 갈등을 만들어냈다. 결과적으로 영국은 체계적으로 원주민의 생산 양식을 파괴하였으니 유럽인들은 사용 가치에 근거한 물질적ㆍ사변적 세계를 파괴하고 교환 가치에 근거한 것으로 대체한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경제와 문화가 완전히 파괴된 원주민이 식민지의 힘을 소유하고 있다는 Bhabha의 말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Bhabha는 역사를 완전히 회피하고 있을 뿐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그로 하여금 “식민 담화(colonial discourse : 정복자와 피정복자 사이의 담화 the discourse of the dominators and the dominated)”를 맹목적으로 숭배하게 하고, 그것의 모순을 “이중성(ambivalence)", 즉 ”불확정성“의 문제로서 규정하게 한다. Bhabha는 ”이중성(ambivalence"에 특권을 부여할 수 없고 그것의 권위가 혼란에 빠져 선택할 수 없게 되었음을 말한다. 식민 담화(colonialist discourse)에 대한 원주민의 의도는 기껏해야 원주민의 행동일 뿐이다. 그는 담화에 담긴 식민주의(colonialism)의 정치적인 역사를 억압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