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The Summary of Nineteenth-Century Anthropology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4.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19세기의 인종관을 살펴봄. 20세기 미국 문학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글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종에 대한 개화의 낙관론은 19세기에 급속히 시들해졌다. 흑인은 선천적으로 열등하고 교육이나 환경이 개선시킬 수 없다고 더욱 믿게 된 것이다. 다른 비백인종들은 좀처럼 더 잘 할 수 없다. 인류일원설로부터 얻은 유일한 혜택이란 종교의 위안에 대한 권리를 가졌다는 데 대한 인정뿐이었다. 반면, 다인종주의의 옹호자들은 비백인종들이 사람임을 부인했고 그들을 향한 선교는 쓸데없다고 주장했다.
19세기의 전반부, 흑인의 잠재성에 호의적인 관점을 취한 인류학자는 James Cowles Prichard로, 그는 인종 이론 연구를 위해 의학에 뛰어든 영국인 내과의였다. 그의 작업은 윤리적 관점을 강렬히 보여주는데, 하위 동물들에 대한 유추를 사용해 그는 인류는 원래 흑인이었고 백인은 나중에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육되는 종들이 색깔에서 더 옅어지는데 이는 백인에게도 유사한 효과를 갖는다고 확신했다. 사람들이 원시 상태에 있는 곳에선 피부색이 검은 것이다. 덧붙여서 원시인들은 생리적으로 더 잘 적응한다. 흑인들은 이따금 백인을 낳지만(알비노인), 백인은 이종족과 결혼하지 않고선 흑인을 낳지 못하는 것은 검은 피부가 원형이고 하얀 비부는 변이형이라는 암시인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