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그리스][그리스 역사][그리스 음악][그리스 미술][그리스 철학][그리스 과학]그리스 역사, 그리스 음악, 그리스 미술, 그리스 철학, 그리스 과학(그리스 역사, 그리스 음악, 그리스 미술, 그리스 철학, 그리스과학)

저작시기 2007.04 |등록일 2007.04.1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그리스 역사, 음악, 미술, 철학, 과학 심층 분석

목차

Ⅰ. 그리스 역사
Ⅱ. 그리스 음악
Ⅲ. 그리스 미술
Ⅳ. 그리스 철학
Ⅴ. 그리스 과학

본문내용

그리스는 그리스해방전쟁 뒤 1830년 런던의정서(議政書)에 의하여 국제적으로 독립이 인정되어 1832년에 근대 그리스왕국이 성립되었다. 독일의 바이에른에서 맞아들인 초대국왕 오토 1세(재위 1832~62)는 수도를 아테네로 옮기고 서구제국을 모델로 한 국가건설에 착수하였다. 그러나 바이에른인의 섭정(攝政)의 영향 밑에 놓인 복고주의적(復古主義的)인 통치는 오랜 전란으로 피폐해진 경제질서를 회복시키기는커녕 오히려 세제(稅制)의 개혁 등으로 국민생활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 재정난에 허덕인 정부는 많은 외채(外債)를 열강으로부터 받아들여 그 꼭두각시나 다름없이 되었고, 43년의 무혈쿠데타로 의회가 열린 뒤에도 3열강(영국․프랑스․러시아)의 조정 등으로 정당간의 정쟁(政爭)이 끊일 날이 없었다. 61년 로마가톨릭의 국왕파와 그리스정교회파와의 반목이 표면화하였으며, 62년의 이탈리아혁명에 자극되어 그리스에도 혁명이 일어나 오토 1세를 추방하였다.
63년에는 영국정부의 지명에 의하여 덴마크왕자인 게오르기오스 1세(재위 1863~1913)가 새로운 국왕으로 맞아들여졌는데 이는 영국이 이오니아제도(1815년부터 영국령)를 그리스에 할양(割讓)한다는 조건으로 승낙한 것이었다. 독립 당시 그리스의 영역은 아르타만(灣)과 볼로스만(灣)을 잇는 선 이남의 본토와 키클라데스제도로 한정되어서 다른 그리스인 거주구역의 병합문제는 당초부터 정부의 현안(懸案)이었다.
국토의 확장은 국민에게 있어서 유일하게 일치된 민족적인 요구사항이었으며, 19세기 후반부터 옛 비잔틴제국의 영토를 목표로 하는 대그리스주의운동이 전개되었다. 러시아-투르크전쟁(1877~78)에서 중립을 유지한 결과, 78년 베를린회의에서 테살리아와 이피로스 일부에 대한 병합을 인정받았다.
90년에는 66년 이래 본토와의 병합을 요구하며 반란이 일어나고 있는 크레타섬에 군사적으로 개입하여 오스만투르크와 전쟁을 시작하였다. 패배로 끝났지만 그 결과 크레타섬은 열강의 관리밑에서 독립하였고 1913년 그리스령이 되었다.
1909년에는 1908년 청년터키혁명이 원인이 되어 결성된 청년사관들의 <군인동맹>에 의해 쿠데타가 일어났으며 크레타섬 출신의 E. 베니제로스가 총리가 되었다. 베니제로스는 그리스의 근대화와 <대그리스주의>의 실현을 위해 힘써 2차례의 발칸전쟁(1912~13)을 통하여 이피로스의 대부분과 마케도니아의 남쪽 반과 트라키아의 서부를 차지하여 영토를 거의 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