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계몽주의의기원(서양근대사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4.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계몽주의의기원(서양근대사)

목차

1. 들어가기
2. 그리스도교적 구성 요소
2. 성직자의 배반

본문내용

1. 들어가기

계몽주의는 전통적인 그리스도교 가치들로부터 파생되고 그러한 가치들을 속되게 재천명한 것이라는 조롱할 만한 관찰 속에는 일리가 있다. 새로운 철학은 세속화된 믿음, 낙관론이란 세속화된 희망, 인도주의는 세속화된 자비라는 관찰에도 일리가 있는 것이다. 경건한 그리스도교인들은 근대 종교와 근대 철학을 잇는 다리를 놓았는데, 그 다리는 이성의 양식의 다리로서, 그리스도교 이상과 학문을 이해력이 빠른 계몽주의 시대의 대중에게 연결시켜 주었다. 그러나 계몽사상가들은 그리스도교를 거칠게 다루었다. 공공연히 그리스도교 사상과 같은 사상을 속세에서 찾고 있을 때에도 혁명적 활동에 참여하고 있었다. 그리스도교는 계몽사상가들의 교육에 근본적으로 이바지 했지만, 계몽주의를 규정하는 데에는 아무런 역할을 맡지 못했다.

2. 그리스도교적 구성 요소

I
계몽사상가들은 공손하고 지각 있는 사람처럼 말하는 그리스도교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했을 때도 얼버무렸다. 계몽 시대의 역사적 평결에 나타난 기묘한 이중성을 만나게 된다. 그들은 너그럽지 못하고 편견에 사로잡혀 있었지만 여전히 본질적으로는 옳았다. 그리스도교 신학자들과 철학자들로부터 가르침을 얻었다고는 해도 그것은 그들의 가르침 가운데 최소한 그리스도교적이고 최소한 종교적인 부분이었다. 또한 다신교적인 성격도 좀처럼 남겨두지 않았다. 말하자면 자신들이 빌어 온 것에서 종교적 내용을 비웠다.
이런 자유덕택에 계몽사상가들은 최소한 일부 그리스도교들에 대해 생색이라도 내는 듯이 너그러울 수 있었고, 개인들과 모든 종파를 구별할 수 있었다. 그들은 그리스도교의 합리주의자들이 스콜라 철학자들보다 더 감수성이 예민하고, 온건한 칼뱅파 신자들은 열렬한 청교도 보다 너그러우며, 전반적으로 개신교도는 가톨릭보다 덜 미신에 차있다는 사실을 수긍했다. 17세기 문명에서 대부분의 공손함, 그 문명의 지성과 통찰력의 대부분은 그리스도교도들이 그리스도교의 목적을 위해서 실천에 옮겼던 것이라 할 수 있고 17세기 말과 18세기 초의 분위기를 창조한 사람은 대체로 이 그리스도교도들이었다. 이 분위기 속에서 계몽사상가들이 태어났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