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구 노령화가 진실로 헬스케어에 대한 수요를 촉진하는가?

저작시기 2007.04 |등록일 2007.04.13 워드파일MS 워드 (doc) | 33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Uwe E. Reinhardt가 health affair에 기재한 글.

목차

초록
노령화와 건강 지출에 대한 선행 연구
미국 연구
카나다와 호주연구
MEPS 데이터에 기초한 시뮬레이션
헬스 시스템의 노령화와 공급측면
노령화를 위한 헬스케어의 재정
결론 논평

본문내용

In the debate on health policy, it is widely believed that the aging of the U.S. population is a major driver of the annual growth in the demand for health care and in national health spending.
건강 정책의 논점에서, 미국 인구의 고령화가 건강 돌봄 수요와 국가 건강 지출에서 매년의 증가하는 주요한 동인이라고 믿어졌다.
This essay draws on the research literature and on data from the Medical Expenditure Panel Surveys (MEPS) to debunk that myth.
이 논문은 신화의 가면을 벗기는 의료 지출 패널 조사로부터 데이터에 기초하여 연구 보고서를 그렸다.
Although in any year per capita health spending for people age sixty-five or older tends to average three to five times that for younger Americans, the aging of the population is too gradual a process to rank as a major cost driver in health care.
비록 매년 인구당 65세 이상의 인구가 평균에 비하여 3~5배 정보 건강 비용을 쓰지만, 건강 돌봄에서 주된 비용을 지출하지만, 인구의 고령화는 건강 돌봄에서 주요 비용 주동자로써 순위가 매겨지는 과정이 너무 점차적이다.

A popular theme running through the debate on U.S. health policy is that the aging of the population is a major driver of the demand for health care and thus of the annual growth in national health spending.
미국 보건성에 토론을 통한 주된 주제는 인구 고령화가 건강 돌봄 수요의 주동자가 되고, 그래서 국가 건강 지출이 매년 성장된다는 것이다.

참고 자료

health affair population aging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