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문]친일문학론(모윤숙.박영희.이광수.채만식.최남선)

저작시기 2007.01 | 등록일 2007.04.12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6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친일문학론에 관한 자료입니다. 대표적 친일작가였던 모윤숙.박영희.이광수.채만식.최남선을 중심으로 자료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목차

1. 모윤숙론

2. 박영희론

3. 이광수론

4. 채만식론

5. 최남선론

본문내용

· 창씨개명의 동기 (「創氏와 나」40. 2. 20.)

<내가 香山이라고 씨를 창설함에 대하여 혹은 면대하여서 혹은 서간(書柬)으로 내 창씨의 동기를 묻는 이가 있다.(중략) 오늘 내가 받은 익명인(匿名人)의 편지에는 나의 창씨를 강하게 비난하고 그 동기와 이유를 발표하는것을 요구하였다. 반드시 이 익명인의 서간에 응함만이 아니나 이때를 당하여 나의 태도에 대하여 一언할 필요가 있음을 통감한다.
創氏의 動機 : 내가 香山이라고 씨를 창설하고 光郞이라고 일본적인 명으로 개한 동기는 황송한 말씀이나 天皇御名과 독법(讀法)을 같이하는 씨명을 가지자는 것이다. ······ 나는 天皇의 신민이다. 내 자손도 天皇의 신민으로 살 것이다. 李光洙라는 씨명으로도 天皇의 신민이 못될 것이 아니다. 그러나 香山光郞이 좀더 天皇의 신민다웁다고 나는 믿기 때문이다.
內鮮一體 : 내선일체를 국가가 조선인에게 허하였다. 이에 내선일체운동을 할 자는 기실 조선인이다. ······ 성명三자를 고치는 것도 그 노력 중의 하나라면 아낄 것이 무엇인가. 기쁘게 할 것이 아닌가. 나는 이러한 신념으로 香山이라는 씨를 창설하였다.
便宜 : 앞으로 점점 우리 조선인의 씨명이 국어로 불려질 기회가 많을 것이다. 그러할 때에 李光洙보다 香山光郞이 훨씬 편할 것이다. 일본식의 씨명을 가지는 것이 실생활 상에 많은 편의를 가져올 것이다.
(중략)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