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에밀 뒤르켕

저작시기 2007.04 |등록일 2007.04.1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사회 학자 뒤르켕의 학문적 특징, 내용 등에 관한 보고서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에피날 출신인 그는 프랑스의 사회학자 ․ 교육자로서, 유대계 집안에서 태어나 에콜 노르말 쉬페리외르를 졸업하고, 중 ․ 고등학교에서 교편을 잡은 후 독일에 유학, 1887년 보드로 대학을 거처 파리 대학에서 사회학과 교육학을 강의하였다. 1898년에 <사회학연보>를 창간하여, 뜻을 같이하는 사회학자들의 결집과 학설의 완성에 이바지함으로써 뒤르켕학파로 불리는 거대한 사회학의 한 학파를 형성하여 세계의 사회학계를 이끌었다.
그의 학설은 사회적 사실에서 대상을 구하는 입장에 선 것으로, 심리학적 사회학을 극복하여 사회학 고유의 대상과 영역을 확정한 점에서 학사 상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그의 이론적 입장은 <사회학적 입장의 규준>(1895)에 잘 나타나 있다. 그에 의하면, 사회학적 대상으로서의 사회적 사실에는 작용양식과 존재양식의 두 종류가 상정되어 있다. 작용양식은 도덕 ․ 종교 ․ 법률 ․ 경제 ․ 정치 ․ 습속 ․ 언어 ․ 사고 등의 현상에서 나타나는 행위 ․ 사고 ․ 감득의 양식인데, 이들 양식은 개인에 의하여 선택되는 것이 아니고 강제적인 힘을 가지고 개인을 구속하는 객관적인 사물이다. 이 같은 사회적 사실의 사실성은 외부적 강제력과 집단 내로의 확산으로 증명된다. 존재양식이란 인구의 분포, 교통로의 수효와 성질, 주거의 양식 등인데 이것이 사회적 기체이며, 각종 작용양식의 설명원리가 되는 것이다. 전자를 사회생리학, 후자를 사회형태학이라 부르고, 별도로 철학적 부분으로써 일반사회학을 구별하였다.

참고 자료

원석조, 2001. <사회문제론>, 양서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