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영]현대자동차 조직문화의 변화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7.04.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2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조직행동시간에 현대자동차의 조직문화에 대해 약간 넓게 다뤄 봤습니다

목차

Ⅰ. 서 론

1. 인터뷰 내용 및 연구 방향

2. 현대 기아 합병 소개

Ⅱ. 본 론-1

1. 합병의 외형적 성공 (진정한 성공인가?)

2. 두 기업의 리더십과 기업 문화의 차이

Ⅲ. 본 론-2

1. 예상되는 기업문화 마찰 상황

2. PMI에서 제기되는 문제점

Ⅳ. 결 론

1. 개선 방안

2. 끝맺음

Ⅴ. 참고 문헌 및 관련 자료 출처

1. 참고 문헌

2. 관련 자료 출처

본문내용

합병 이전 현대와 기아의 경우를 각각 V.H.Vroom & P.W. Yetton 의 리더십 모델에 대입하여 과정을 진행해보면 1. 의사결정의 질에선 두 기업 모두 국내 자동차 산업의 선두 기업이었다는 점에서 그리고 2. 부하의 참여에서 방식은 다르지만 매우 중요했다는 점, 3. 리더의 정보에서는 두 기업의 리더 모두 리더로서의 역량이 충실하다는 점, 4. 문제의 질에서 두 기업의 규모와 능력에서 문제의 방향이 충분히 결정되었다는 점등이 공통적으로 인식되는 반면 5. 부하의 순종 면에서는 두 기업이 서로 다른 기업분위기를 가지고 있다고 고려되어 서로 엇갈린 방향을 가지게 되었다.
현대의 경우 공장 순찰을 돌던 정몽구 회장이 기업 총수의 방문에 고무된 공장장 단독의 공장 대청소가 강행되자 그 자리에서 공장장을 해고 하는 일화에서 볼 수 있듯이 기업 리더의 결정이 부하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은 매우 큰 반면 기아의 김선홍 회장은 크레도스의 출시 과정에서 심사 도중 부하의 의견을 이리 저리 받아들인 결과 여덟 번의 제심이 이루어진 일화에서 보듯 부하의 의견이 때로 기업 리더의 결정에 심각한 영향을 주기도 하였다. 이러한 점에서 두 기업은 5번 문항에서 서로 다른 방향으로 진행 과정을 거쳐 현대는 A1형으로 기아는 C2형으로 리더십 유형을 정리하게 되었다.
이러한 결과로 판단해 보면 현대는 의사 결정이 기아와 비교할 때 리더에 의한 단독적인 형태로 이루어지는 것으로 보이는 반면 기아는 현대에 비하여 의사결정에서 리더와 부하집단이 함께 참여하며 그 상황 하에서 리더는 결정에 관여된 정보를 부하직원과 함께 공유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참고 자료

1. 참고 문헌


-『경영조직론』(추헌, 서울 : 박영사,
-『인적자원관리론』(김석회, 서울 : 무역경영사, 1996)
-『조직행동론』(박내회, 서울 : 박영사, 1996)
-『조직관리론』(박우순, 서울 : 법문사, 1999)
-『경영관리론』(임우순, 소영일 공저, 서울: 박영사,1997)
-『조직행동론』(박기동, 서울: 박영사, 2001 )
-『조직행동』(윤종록, 서울 : 민영사, 1997)
-『현대조직행동』(서병인, 정동섭 공저, 서울 : 삼영사, 2000)


2. 관련 자료 출처
(1) 리더십 및 조직 문화에 대한 분석 자료
- http://www.cnpconsulting.com/cyber/left_cyber-3-1.htm
- http://myhome.naver.com/leejw162/my03-18.htm
- V.H.Vroom & P.W. Yetton 의 리더십 Model
- 강의 내용
딜과 케네디의 조직문화유형 모델
레지먼드의 조직문화유형 모델
W.Glasser의 5대 욕구와 Maslow의 5대 욕구
Herzberg`s 2 Factor Theory와 Motivator, Hygiene factors

(2) 현대 기아 및 인수합병관련 자료
- 인수합병에 있어 성공적인 통합과정 (LG주간경제, 2001. 1.10)
- M&A 사후 관리가 중요하다 (LG주간경제, 1996. 9.26)
- 기아자동차 내부 조사자료 - 기아의 경영 성장
- 성공적인 인수 합병을 위한 고려 사항 - 왓슨 와이어트의 설문
- 기아자동차의 구조조정과 노사관계 -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
- [조직개발]현대기아자동차 문화 - 한양 대학교 경영학부 김규훈
- 90년대 자동차 주요 인수/합병 사례(매경 2000.5.31)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