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9세기 독일문학

저작시기 2007.03 |등록일 2007.03.3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19세기 독일 문학에 대한 글입니다.

목차

天 才 時 代
啓蒙主義와 슈투름 운트 드랑
外國의 影響
獨逸思想家 하만과 헤르더
獨逸의 民族運動
新 世 界 觀
文 學 革 命
文學的 表現
詩 文 學
戱曲文學
散文文學
슈투름 운트 드랑의 影響

본문내용

슈투름 운트 드랑 사상가들의 미학적 토론의 중심이 되었던 인간현상과 결부시켜서 이 문학기를 보통 천재시대 Genieperiode od. Geniezeit라고도 한다. gěnie(천재)라는 프랑스어에서 유래하는 이 개념을 사용함으로써 그들은 자신의 생활감정, 즉 정열적 창조력과 직관적 인식에 대한 극단적인 믿음을 분명하게 표현하였다. 이제까지 예술의 중심을 이루었던 비평과 美에 대한 감식력보다도 새로운 미학은 천재성을 우위에 두었으며 반계몽적인 천재들의 옹호를 받았다. 이 천재란 개념을 라바터 Johann Kaspar Lavater는 <형언할 수 없는 사물의 표현자>, <세상의 빛>으로 해석했고, 헤르더는 <본원적인 힘>, <창안자>로, 칸트 Immanuel Kant는 <독자적 정신>으로, 또 하만 Johann Georg Hamann은 <신으로부터 재능을 부여받은 존재>로, 영 Edward Young은 <진정한 예술창조자의 원상>으로 설명하였다. 그러므로 천재란 어떤 모범이나 규칙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자연의 천부로서 자연과 같이 자연에 따라 신적으로 예술을 창조한다는 것이다. 프로메테우스 Prometheus로 상징되는 이 창조자적 충동 및 능력과 더불어 진정한 천재는 또한 본원적인 인식력, 즉 계시의 힘을 지니고 있다. 렌츠 Jakob Michael Reinhold Lenz는 천재를 <만유를 통찰하는 두뇌들>이라 하며 <인식하는 천재가 만유를 통찰하듯이 창조하는 천재, 즉 시인은 세상을 있는 그대로 관조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괴테를 진정한 천재라 여겼던 라바터는 『인상학적 단편 Physiognomische Fragmente』에서 <인간이 배울 수도 가르칠 수도 없는 작용과 힘과 행위와 사상과 느낌이 있는 곳에 천재가 있다. 천재란 모든 것을 가장 잘 인식할 수 있으며 전혀 서술할 수 없는 존재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