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한자 차용 표기법의 원리와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의점을 설명하시오.

저작시기 2007.03 |등록일 2007.03.3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한자 차용 표기법의 원리를 설명하였으며,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이점에 대하여 설명하였습니다.

목차

Ⅰ. 한자 차용 표기법의 원리

Ⅱ. 이두

Ⅲ. 구결

Ⅳ. 향찰

Ⅴ. 이두, 구결, 향찰의 차이점

본문내용

Ⅰ. 한자 차용 표기법의 원리

한자차용표기법은 그 내용과 형식에 따라 고유명사표기, 구결, 이두, 향찰로 분류된다. 고유명사 표기는 어휘의 표기에 사용되었고 구결, 이두, 향찰은 문자의 표기에 사용되었다. 구결은 한문에 토를 다는 구결문에 국한되어 사용되었고 순수한 창작문의 경우에는 이두나 향찰이 사용되었다. 이두는 실용문에 향찰은 문예문에 사용되었다는 차이가 있다.
고유명사표기는 주로 인명, 지명, 관직명 등에 사용되었으며 ‘의미’를 참작한 것으로는 한문의 일부를 반영한 것이고 단순히 ‘음’만을 빌어 표기한 것으로는 순수 국어의 문자표기, 즉 차자표기의 제 1단계이기도 했던 것으로 이해된다.
구결은 ‘입겾’의 차자 표기이다. ‘입겾’의 ‘겾’은 ‘訣’이라는 차자로 표기되며 ‘겿’으로도 쓰인다. ‘겾’ 또는 ‘겿’은 사물의 본질에 덧붙는 부차적 성질을 뜻하며 ‘입’은 ‘입(口)’ 또는 ‘읊다’의 중세 국어 ‘잎다’와 관련이 있는 말로 해석된다. 이처럼 어원적 해석이 보여 주는 바와 같이 구결은 한문 원문을 읽을 때 구절과 구절 사이에 들어가서 문맥을 분명히 하고 그렇게 함으로써 정확한 뜻을 파악하게 할 수 있는 국어의 문법 형태들이다. 구결은 흔히 ‘토’리고 부르기도 하며 토가 있으면 한문 원문의 뜻을 더욱 쉽고 분명하게 알수 있으며 구결이 빠져도 한문 원문의 뜻은 남아있다.
이두는 국어의 단어를 국어의 문장 구조에 따라 같은 뜻을 갖는 한자로 배열하고 조사, 어미 등과 같은 문법 형태소를 표기하여 정확한 문맥을 나타냄으로써 보다 정확한 문자의 의미를 나타내기 위한 차자표기이다. 실용상으로 보아 이두는 실제로 행정을 담당했던 이서들과 같은 관계가 있었고, 한글이 창제되기 전 우리 나아의 문자 생활에서 가장 핵심적인 표기 수단이었던 한문의 후광을 입고 갑오경장까지 한글로 된 문서는 법적인 표력을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에 이두는 오랜 기간 사용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