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참여경영][일본식 모델][경영참여]참여경영의 일본식 모델 사례로 본 경영참여의 기능과 문제점 및 시사점(경영참여의 조직적기능, 한국식 경영체제의 문제점, 참여경영의 일본식모델 사례, 경영참여, 참여경영)

저작시기 2007.03 |등록일 2007.03.2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4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참여경영의 일본식 모델 사례를 통해 본 경영참여의 기능과 문제점 및 시사점 분석

목차

Ⅰ. 서론
Ⅱ. 경영참여의 조직적 기능
Ⅲ. 한국식 경영체제의 문제점
Ⅳ. 정책적 논의들
Ⅴ. 참여경영의 일본식 모델 사례(유연적 대량생산과 작업현장 중심의 참여)
Ⅵ. 시사점
Ⅶ. 결론

본문내용

자본주의 사회가 자본과 자본가들만으로 굴러가는 세상이라면 그것은 자기들 마음대로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을지 몰라도 노동과 자본이 결합하여 생산하고 분배하는 구조라면 그것은 필시 항상 제로섬게임 속에 있을 수밖에 없는데 그럴 경우 이해관계는 충돌하고 대립국면이 생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기에 함께 머리를 맞대고 조정해 나가야 한다.
다른 나라는 다 그렇게 하고 있는데 새삼스럽게 경영권 침해는 안 된다. 인사경영관련 내용으로 파업을 하면 안 된다. 언제까지 이런 쳇바퀴를 돌고 입씨름으로 시간을 보낼 것인가. 그런데 궁색하게도 경영참여가 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노사 모두 공멸할 수 있다는 논리를 전개하는 것은 너무 사리에 맞지 않는다.
미국의 세계적인 대기업 GM자동차의 경영참여를 성공적인 예로 UA항공사를 실패의 사례로 들고 있다. 사실 UA는 노조의 경영참여 이전에 부도난 회사를 종업원 지주제 방식으로 경영에 참여하였지만 9.11 테러 이후 항공산업의 불항으로 부도가 속출하고 있다. 노조의 경영참여와 무관한 항공산업의 일반적 현상일 뿐이다. GM 역시 70년대 말의 위기는 일본 자동차의 미국시장 공략과 오일 쇼크 등 세계 경제 환경의 악화가 그 이유였는데 사실 그때 노조의 경영참여가 이뤄진 것이 아니었다. 자동차 산업의 위기는 과잉생산과 세계경기침체이지 무슨 노조의 경영참여 여부가 결정적 원인이 아니다. 그리고 특집에서는 성공한 사례와 실패한 사례를 동시에 소개하고 있으면서 노조의 경영참여가 마치 기업을 망하게 할 것처럼 몰아가고 있다.
노조경영참여는 세계적 흐름이다. 노사문제만 나오면 유럽식은 문제가 많고 미국식이 좋다고 얘기하는 보수언론이 그것도 스스로 미국의 경영참여 사례를 소개한 당사자가 내용과 상관없이 경영참여에 대한 부정적 제목을 달아 독자들을 헷갈리게 해서야 되겠는가. 미국의 이스턴, 팬암, 웨스턴 항공에서도 이사중 노조 대표가 각각 4명, 1명, 2명씩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있고 주식 배분도 종업원들에 30%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사실 노조의 경영참여는 자본주의 체제를 유지하는 수단이기도 하다. 2차대전후독일은 전범국으로 연합군에 의해 분단되어 자본주의 서독과 사회주의 동독으로 분리되었다. 그런데 50년대 초 노조의 경영참여를 법으로 보장한 서독의 자본주의가 사회주의 동독을 흡수통일 하지 않았는가. 엄밀히 살펴보면 경영참여와 노동자 주식 소유 등은 자본주의체제를 강화하는 것 아닌가.
노동운동이 회사경영에 참여하고 주식을 소유하는 것으로 무슨 체제적 변화나 지레 이념적 공상에 사로잡혀 무조건적인 거부반응을 보일 필요가 없다. 이념이나 체제 논쟁은 그런 피상적인 사례나 수준의 문제가 아니니까 어설프게 접근하지 않았으면 한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경영참여는 그냥 참여다. 침해가 아니다. 경영에 참여하지 않아도 노동자의 요구가 수용되고 사회적 정의와 형평이 실현된다면 그 골치 아픈 경영에 왜 참여하려 하겠는가. 그러나 지금의 현실에서는 아니 자본주의 생산이 끊임없이 노동에 대한 억압적 구조속에서 진행되는 한 그것은 일종의 조건 반사일 뿐이다. 그리고 오늘날 자본주의 재산권의 원천이 자본가들의 피와 땀과 눈물만으로 구성되었다는 아무런 실증적 근거가 없다. 옛날에는 더욱 그러했지만 말이다. 만약 그 노력이 있었다면 경영의 객관적 기준에 따라 대가가 주어질 것임으로 나머지는 회사의 것 ,사회의 것, 세상의 모든 노동자의 것임을 알라.
경영참여는 자본가를 믿지 못해서가 아니라 그 자본의 속성을 믿지 못해서 그렇다. 자본은 이윤을 남기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윤을 남기지 못하는 자본은 소멸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윤을 위해 움직이는 자본에는 동전의 양면처럼 노동이 감시하게 되어 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