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5세기 음가추정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3.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15세기 음가추정
15세기 중세시대에 쓰였지만 현재에는 쓰이지 않는 글자들에 대해 조사한 내용.

목차

1. 쓰이지 않는 글자
(1) 「ㅸ」
(2) 「ㆆ」
(3) 「ㅿ」
(4) 「ㆍ」,「ㆎ」
(5) 병서(並書)와 「ㅅ」끝소리

2. 소리 바뀐 글자
(1)「ㅇ」와 「ㆁ」
(2)「ㅓ」(ㅕ, ㅝ)
(3)「ㅚ, ㅐ, ㅟ, ㅔ, ㅒ, ㅖ, ㆉ, ㆌ, ㅙ, ㅞ, ㆎ」
(4)「ㅅ(ㅆ), ㅈ(ㅉ), ㅊ」
(5)「ㄹ」사용법

본문내용

㈁다만 /ㅣ/가 올 때에는 /ㅟ/로 바뀌지 않고 없어진다. 그 이유는 /ㅟ/는 그 때에는 내림 겹홀소리로 성절음이 /ㅜ/에 있었는데, //는 성절음이 /ㅣ/에 있었기 때문이다. 곧, 이 경우에 [ㅸ]가 반홀소리가 되려면 /ㅟ/는 오름 겹홀소리가 되어 성절음을 바꿔야 한다는 체계 상의 제지를 받게 되는 것이다.
㈂/우/에 /ㅗ,ㅜ/가 이어나면 /우/는 실현될 수 없다. 그러므로, >ㅗ, >ㅜ 로 바뀐다.
㈃ 나머지 홀소리 /ㆍ, ㅡ/가 이어나면, 다음과 같은 변동을 일으킨다.
/우/+/ㆍ/→/ㅗ/, /우/+/ㅡ/→/ㅜ/
<[ㅸ]는 울림소리>
우리말의 /ㅂ/는 홀소리 사이에서는 울림소리 됨이 규칙이다. 그러므로 [ㅸ]로 변하기 전의 /ㅂ/는 울림소리었던 것으로 추측되는 것이니, [ㅸ]는 [b]가 [우]로 변하는 과도적인 소리였던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ㅸ]는 [ß]>
우리말에 쓰인 [ㅸ]는 /ㅂ/와 같은 두입술소리로서, 공깃길 1도의 갈이소리이며, 울림소리에 속한다. 곧 [ㅸ]는 [ß]이다.
</ㅂ/와 [ß]>
㈀말머리에서는 [p]-밤
㈁/ㄴ,ㅁ/와 홀소리와의 사이에서는[b]-곰보
㈂홀소리 ㈃ 사이에서도 [b]로 발음되나, [ß]로 발음되는 것이 오히려 일반적이다.
-부부 [pußu], 우비[u:ßi] /b//b/[b] ㈀㈀㈁

(2) 「ㆆ」
<훈민정음의 설명>
“ㆆ는 목소리니, 挹자의 첫소리와 같다.”라 했고, [ㄱㄷㅂㅈㅅ]따위와 같이 전청에 속한다고 하였다. 그러나 그 소리에 관해서는 전혀 구체적인 설명의 되어 있지 않고, 오직 [ㆆ]는 [ㅇ]에 비해서 그 소리가 세고 [ㅎ]보다 세지 않으나, [ㅎ]소리가 얕은 데 비해서 [ㆆ]는 깊다고 하였을 뿐이다. 그러므로 이것만으로써는 구체적인 소리를 알 수는 없고 오직 [ㆆ]는 [ㅎ]와 같이 후두에서 조음되었던 소리가 아니었을까 하는 암시를 얻음에 그친다.
<그 쓰인 예>

참고 자료

국어음운학, 허웅, 1985, 샘문화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