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한국의 위대한 CEO 3인(이건희, 정몽구, 이구택)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3.1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4,500원

소개글

한국의 위대한 CEO 3인에 대한 내용을 정리하였습니다. 지금의 그들을 가능하게 했던 그들의 경영신념과 방침 등과 더불어서 구체적인 사례들을 겸하여 이해도를 높이도록 하였습니다. 많은 참고 바랍니다.

목차

❑ 서 론

❑ 본 론
❍ 이건희(삼성그룹 회장)


❍ 정몽구(현대자동차그룹 회장)


❍ 이구택(포스코 회장)



❑ 결 론

본문내용

우리나라 사람들은 기업인들을 보는 눈이 곱지만은 않다. 전통적인 유교사상의 영향과, 과거 정경유착과 사기, 공금횡령 등으로 사회에 물의를 일으켰던 몇몇 경영자들 때문일 것이다. 부자란 의례 부모님에게서 물려받은 재산으로 남을 깔보며 자기 잇속만을 채우는 그런 인물들로 인식 되어져 왔으며 기업인들 또한 그러한 인물들 중 하나이라 생각되었다. 이러한 생각들은 불과 몇 년 전까지도 계속되어져 왔다.
그러나 시대는 변하였고, 몇몇 기업가들은 국가를 넘어 세계적인 위인으로까지 평가 받기에 이르렀다. 여기에는 크게 2가지의 이유가 있다고 본다. 먼저 국가경제에 대한 관심의 증폭이라는 측면에서 살펴볼 수 있다. IMF체제하에서의 아픔을 겪은 이후 우리나라 사람들은 과거 어느 때보다 경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며, 경제 강국의 필요성을 절실히 깨닫게 되었다. 경제활동에서 2선에 있다고 볼 수 있는 정치인들의 업무평가조차 그들의 경제적 기여도에 따라 극단적으로 달라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둘째, 기업인들 그들 자체에서 살펴볼 수 있다. 요즘 일반적인 기업목표를 살펴보면 다들 고객가치 향상, 고객 섬김, 고객 만족 등으로 고객을 항상 염두에 두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다. 과거 품질을 외면한 체, 일방적인 공급자 중심의 생산체제하에서의 푸시정책의 판매정책과는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또한 그들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하여 이시대의 ‘노블리스 오블리제’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이러한 일련의 그들의 노력이 그들의 평가를 과거와 현재의 차이로 구분 짓지 않았나 생각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