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안락사 찬성

저작시기 2006.09 |등록일 2007.03.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안락사를 분류하고 안락사에 관한 본인의 의견을 서술

목차

1. 안락사의 분류
1. 생명체의 의사에 따라
1) 자의적 안락사
2) 임의적 안락사
3) 타의적 안락사
2. 시행자의 행위에 따라
1) 소극적 안락사
2) 간접적 안락사
3) 적극적 안락사
3. 생존의 윤리성에 따라
1) 자비적 안락사
2) 존엄적 안락사
3) 도태적 안락사
2. 안락사에 관한 나의 의견

본문내용

3) 도태적 안락사(Selective Euthanasia):
인간은 사회적 존재로서 다른 사람과 일정한 연대성을 지니고 생활하는 공동체의 한 구성원이다. 어떤 생명체가 때로는 질병이나 사고로 심신의 상태가 극도로 약화되어 공동체가 많은 부담이 되며, 그 희생을 더 이상 인내할 수 없는 경우가 있다. 즉 이렇게 공동체에 큰 부담이 되는 생명 주체는 생존의 의미가 없다고 거부되는 것으로 , 즉 쓸모없는 존재로서의 생명 주체의 배제는 공동체의 부정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강화의 방향에서 나오게 된 이론으로 도태사라고 표현하기도 하고 일명 포기적 안락사라고도 한다.

Ⅱ. 안락사에 관한 나의 의견

안락사란 “불치의 병에 걸려 죽음의 단계에 들어선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하여 그 환자를 죽게 하는 것”으로서 1975년 4월 미국의 카넬 퀸란의 안락사 사건 이후로 논쟁이 끊이지 않는 의료 문제이다. 과거엔 이와 관계된 이들 간에서만 논의되던 것이었으나 점차적으로 일반인들의 관심이 집중하게 되었다. 과거 독일에서 ‘사회적으로 무가치한 생명의 말살’ 도 ‘안락사’라는 이름으로 통용되어 안락사에 많은 불신을 남기기도 했으나, 이 안락사라는 단어는 라틴어로 ‘아름다운 꽃’ 희랍어로 ‘쉬운 죽음’을 뜻하여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환자들에게 마지막 남은 희망이라는 긍정적인 의미로 해석되기도 한다.
최근 의학의 놀라운 발달은 많은 식물인간을 낳게 되었다, 이것이 사회 문제화 됨에 따라 ‘무의미한 연명의 거부’, ‘인간답게 살려는 욕망’ 등의 요구가 나오게 되었고 이러한 요구를 안락사와 결부시키기에 이르렀다. 따라서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