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결혼과 가족

저작시기 2006.06 |등록일 2007.03.0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가족은 없다`라는 책을 읽고 적은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에게는 ‘결혼과 가족’이라는 수업을 신청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 그래서 이 수업에 대한 나의 기대치는 매우 컸고, 매 시간 수업을 듣고 나면 나에게는 스스로 만들어 낸 조금씩의 과제가 생겼다. 처음 레포트를 쓰기위해 읽은 ‘가족은 없다‘라는 책은 나에게 매우 지루했고, 대충 눈으로 훑어가며 읽고 덮어버리게 되는 ’재미없는 책‘ 이였다. 그러나 중간고사 이후, 발표를 준비하면서 다시 읽게 된 이 책에는 수업했던 내용들이 많이 담겨있어 그것을 바탕으로 한 구절 한 구절 이해하며 읽을 수 있었다.
18세기까지 사용되던 ’가족‘이라는 말이 가지는 본래의 의미가 모든 성원에 대한 가장의 권위를 가리키는 것 이였다고 한다. 그러면 지금은 그 의미가 어떻게 변화 했을까? 그 의미를 생각하기 전에, 가장의 권위를 지지하는 본질로 수세기 동안 남성이 아내와 자녀들에게 폭력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합법적으로 부여받았다는 구절에서, ’가장의 권위가 무엇일까‘ 라는 의문이 생겼다. 그리고 아버지, 남편이 생각하는 가장의 권위는 가부장제가 만들어낸 결과물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가부장제의 영향을 받으며 자라온 남성들, 그 자신들 스스로 각자의 기준에 맞게 만들어낸 허위의식일 지도 모른 다는 생각이 든다. 가장의 권위가 나쁘고 없어져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 가장의 권위가 복종을 요구하는 강압적인 의미로 변질되었거나 그 의미를 잘못 인식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기에 그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는 나의 견해이다. 과거 유교사회와는 다르게 자상하고 자녀들과 시간을 같이 보내는 등의 모습으로 그려지는 현대가정에서의 이상적 아버지의 역할은 우리 부모님 세대에서는 조금 낯설고 받아들이기 힘든 모습들일지도 모른다. 여기서 잠깐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우리 집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우리 아빠는 친가에서 장남으로 할머니와 고모들의 기대치에 미치기 위해 항상 노력하시지만, 매우 힘들어 하셨다. 고모들은 항상 ’장남이니까. ‘ , ‘ 큰 며느리니까....’ 라며 모든 집안의 행사들을 부모님의 역할로 돌렸고 아빠 스스로도 ’장남‘ 이라는 강박관념에 힘들어 하셨다. 게다가 작년 한 해 동안 나는

참고 자료

http://www.divorcehelp.co.kr/faq.htm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