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황석영의 문학비평(사실주의)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3.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3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많은도움되시길,,

목차

1. 서론
Ⅱ. 본론
1) 형성기
2) 리얼리즘의 시작
3) 문학과 변혁운동에서 통일의 꿈
4) 광주항쟁과 방북
Ⅲ. 결론

본문내용

1. 서론

5월 30일 작가 황석영씨가 우리 학교에서 강연회를 했었다. 황석영의 문학 기행이라는 제목이었다. 강의는 주로 황석영의 체험에 대한 것이었다. 작가 황석영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내가 읽었던 작품들과 비교를 하게 되었다. 황석영의 소설은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띄엄띄엄 접할 수 있었다. ‘삼포로 가는 길’은 문학 문제에서 단골 손님이기도 했다. 황석영의 소설을 완전히 심취해서 읽은 것은 대학에 와서였다. 처음 읽은 소설은 『손님』이었다. 『손님』을 읽고나서의 충격은 대단했다. 『손님』의 소재는 한국전쟁이었다. 한국전쟁을 다룬 것이 충격적이지는 않았다. 그 표현 방식이 충격적이었다. 소설 속에는 많은 인물들이 등장한다. 이승의 사람과 저승의 사람들, 귀신이 등장한다. 그리고 그들이 회상하는 형식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과거의 장면은 묘사하는 부분은 섬뜩 하리 만큼 사실적이었다.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온 『손님』을 시작으로 다음 작품에도 계속 빠져들게 되었다. 그리고 어느 새 가장 좋아하는 작가로 황석영을 꼽게 되었다.

황석영은 사실주의 글쓰기의 대표적인 작가라 할 수 있다. 특히 그의 특별한 인생 경험들이 소설을 쓰기 위한 훌륭한 재료로 쓰였다. 황석영은 1943에 만주 신경에서 태어나서, 1945년 해방과 동시에 평양으로 왔다가 황해도 신천군으로 옮겨온다. 월남하여 영등포에 정착했다. 고등학교 3학년 때인 1962년에 “사상계” 신인문학상에 「입석부근(立石附近)」에 입선하였다. 강연회에서 황석영은 그 때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19살의 나이로 “사상계”에서 상을 받은 것은 대단한 일이었다고 우스갯소리를 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