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평]이기적 유전자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7.02.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많은 분들이 아실꺼라고 생각합니다
이기적 유전자 라는 책이 상당히 유명하죠 ㅎ
정성들여 썼습니다
혹시나 필요하신분들 도움 도움이 되었으면 하네요 ㅎ

목차

없음

본문내용

스코틀랜드의 생물학자인 V. C. 윈 에드워즈는 그의 저서인 <사회 행동과 관련한 동물의 분산>에서 최소한 사회 행동의 진화에서는 선택의 단위가 개체가 아니라 집단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는 ‘만약 개체가 오직 생식상의 성공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만 투쟁하는 것이라면, 그토록 많은 숫자의 종들이 활용할 수 있는 자원에 맞춰 그 개체수를 조정하는 것처럼 보이는 까닭은 무엇인가?’ 라는 데에서 그의 논의를 시작했다. 하지만, 리처드 도킨스는 이에 대해 유전자 결정론적 생명관을 말하고 있다. 이는 개개의 생물체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유전자의 눈으로 본 자연에 대한 견해로서, 사람과 기타 모든 동물이 유전자에 의해 창조된 기계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많은 사람들은 평소 주위에서 찾아볼 수 있는 집단을 위한 소수의 희생을 들어 이에 반박하려 할 것이다.
“일벌이 침을 쏘는 행위는 꿀 도둑에 대한 아주 효과적인 방어 수단이다. 그러나 침을 쏘는 벌은 육탄 특공대다. 쏘는 해위로 생명 유지를 위해 필요한 내장이 보통 침과 함께 빠져 버리기 때문에 그 벌은 얼마 지나지 않아 죽게 된다.” (28p)
“대부분의 작은 새는 매와 같은 포식자가 날아가는 것을 보면 독특한 ‘경계음’을 내는데, 이 소리를 듣고 무리 전체가 위험을 피하게 된다. 경계음을 내는 새는 포식자의 주의를 자신에게 끌게 하므로 특히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간접적인 증거가 된다.” (29p)
“동물의 이타적 행동 중에서 가장 흔하면서도 뚜렷하게 볼 수 있는 것이 새끼에 대한 어미의 행동이다. 그들은 둥지에서나 체내에서 알을 부화한 뒤 위험을 무릅쓰고 새끼에게 먹이를 주며 큰 위험에 몸을 던져 포식자로부터 새끼를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